국제 >

22호, 23호골 쾅 쾅...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EPL 득점왕 올랐다

손흥민 노리치시티와의 경기에서 2골 터뜨려
시즌 22호, 23호 골 기록 살라와 득점 공동 1위
아시아선수 최초 유럽 5개 리그 득점왕 등극
[파이낸셜뉴스]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스의 손흥민이 노리치 시티와의 경기에서 두번째 골을 터뜨리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뉴스1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스의 손흥민이 노리치 시티와의 경기에서 두번째 골을 터뜨리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뉴스1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스의 손흥민이 득점왕에 올랐다. 아시아 선수 최초다. 손흥민은 페널티킥(PK)골 없이 23골을 넣어 영국 리그 최고의 공격수임을 스스로 입증했다.

손흥민은 오늘 23일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2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터뜨리며 팀의 5대 0 완승을 이끌어냈다.

시즌 23호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유럽 5대 리그(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 득점왕에 올랐다.

오늘 경기 전까지 손흥민은 21골을 기록해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에 1골 뒤진 리그 득점 2위였다.

오늘 경기에서 손흥민은 후반 25분 득점에 성공했다. 루카스 모우라가 원터치로 내준 공을 참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 노리치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골로 손흥민은 시즌 22호골을 달성, 살라와 리그 득점 공동 선수가 됐다.

손흥민의 득점은 계속됐다. 5분 뒤 왼쪽 측면에서 가운데로 치고 들어와 특유의 감아 차는 슈팅으로 멀티골을 기록한 것이다. 득점 경쟁에서도 살라를 제치고 단독 선두로 올랐다.

손흥민의 골 이후 살라도 울버햄튼과의 최종전에서 득점을 기록, 손흥민의 단독 득점왕은 아쉽게 무산됐다.

경기 후 손흥민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득점왕을 차지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어렸을 때부터 꿈꾸던 일이었는데 현실에서 이루게 돼 아직도 믿을 수 없다"면서 "트로피가 많이 무겁다. 기억에 남는 날이 될 것이다"고 했다.

또 팀 동료에게 자신의 공을 돌리는 대인배의 모습도 보였다.

그는 "경기 전부터 득점에 대한 욕심이 있었다"면서 "동료들도 많은 도움을 줬다"고 했다.

한편, 토트넘은 손흥민의 2골에 힘입어 노리치를 꺾고 4위를 차지했다. 지난 2018-19시즌 이후 3시즌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밟게 됐다.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이 포효하고 있다. /사진=로이터뉴스1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이 포효하고 있다. /사진=로이터뉴스1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