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우리 후보들 어렵다...저도 예외 아냐"

"조사 결과는 존중해야...지선이라도 기회 주시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3일 경남 김해 장유재래시장을 방문해 한 시민과 악수를 하고 있다. © News1 김영훈 기자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3일 경남 김해 장유재래시장을 방문해 한 시민과 악수를 하고 있다. © News1 김영훈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23일 자신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지지율이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와 초접전을 벌이는 여론조사 결과들에 대해 "최근 민주당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우리 후보들 전체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저라고 예외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조사 결과는 존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 패배의 후유증인데, 제가 다녀보면 아무것도 하기 싫다는 분도 상당히 많으시다"며 "대개 좌절감이 크게 지배하고 있어서 결집도가 좀 떨어지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또 "분위기에 휩쓸리지 마시고 정말 이재명이라는 정치적인 도구를 통해서 새로운 미래나 더 나은 삶을 기대했던 많은 분들께서 지방선거라도 작게나마 기회를 부여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당의 고민도 깊어 보인다. 이 후보가 인천에 연고가 없기는 하지만 민주당 텃밭에서 대선 후보가 출마했는데 지지율이 좀처럼 오르지 않고 있어서다.

여론조사는 에스티아이가 지난 19~20일 계양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88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 ±3.3%포인트) 이재명 후보 45.8%,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 49.5%로 윤 후보가 이 후보에게 3.7%p 격차를 보였다.
모노리서치가 경인일보 의뢰로 20~21일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95% 신뢰수준에 ±3.5%p)에선 이 후보가 46.6%, 윤 후보는 46.9%였다. 한국정치조사협회연구소가 기호일보 의뢰로 20∼21일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4.4%p)도 이 후보 47.4%, 윤 후보 47.9%였다. 세 조사 결과 모두 오차 범위 내 초접전 양상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