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유비온, ‘한반도-북방 문화전략포럼’서 ODA 교육분야 우수사례 발표

에듀테크(EduTech)로 중앙아시아 진출 경험 공유
유비온, ‘한반도-북방 문화전략포럼’서 ODA 교육분야 우수사례 발표


에듀테크 선도기업 유비온이 25일 웨스턴 조선 서울 오키드룸에서 개최된 ‘제2회 한반도-북방 문화 전략 포럼’에 초청되어 ODA 사업을 활용한 중앙아시아 진출 경험과 시사점에 대해 발표했다.

한국외대 HK+국가전략사업단, 세계태권도연맹, 중앙일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공동 주최한 본 행사는 ‘북방과의 문화 접점 확인과 연대의 모색’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중앙아시아 각국 대사들이 연사로 참여하였다. 본 포럼은 영어·러시아어 동시통역 서비스와 함께 유튜브 온라인으로도 생중계되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기조 연설을 시작으로 1부 외교(Diplomacy) 세션에서는 아제르바이잔·우즈베키스탄·조지아·카자흐스탄·키르기스스탄 등 6개국 대사의 축사와 주제 발표가 있었다.

2부 통상(Trade) 세션은 ‘중앙아시아 지역의 공급망과 개발협력’을 주제로 KOTRA와 KOICA(한국국제협력단)의 사업 현황 발표와 민간기업의 우수 진출 경험을 알리기 위해 유비온이 패널로 참여하여 사례 발표를 하였다.

3부 태권도∙문화(Taekwond∙Culture) 세션에서는 서정강 세계태권도연맹 총괄국장 등 주요 인사의 기조발제가 이어졌다.


민간기업 부문 연사로 나선 유비온 유인식 전무는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정보통신대학교 통합교육정보화시스템 구축 및 보급 지원 사업’의 사례를 들며, 시스템과 인프라는 국제 표준을 따르되 현지 교육 환경에 맞춘 커리큘럼과 콘텐츠가 도입되어야 사업 종료 후에도 자립과 지속이 가능하다고 강조하였다.

우즈베키스탄 사업의 경우 이러한 노력으로 ▲ 교수, 학생, 교직원 대상으로 시스템 만족도 5점 만점에 4.68점 ▲ 교원 연수 이후 역량 강화 프로그램 만족도 4.49점을 받았다.

유인식 전무는 ”수원국의 교육 문제 해결에 기여하면서 국내 기업에게는 새로운 해외진출의 기회가 되는 ODA 사업에 유비온이 선례를 남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