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빗썸, 신사업·글로벌 공략 속도낸다... 이재원 대표·김상흠 의장 신규선임

2년만에 경영진 교체
이재원 대표이사. 뉴시스
이재원 대표이사. 뉴시스
김상흠 이사회 의장. 뉴시스
김상흠 이사회 의장. 뉴시스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이 임기가 만료된 허백영 대표이사 후임에 이재원 이사를 대표이사로, 김상흠 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각각 선임하면서 2년여만에 경영진을 개편했다. 빗썸의 글로벌 사업을 총괄했던 이재원 이사를 대표이사로 선임하면서 빗썸의 글로벌 신사업 개척 행보가 본격화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빗썸은 30일 이사회를 열어 이재원 이사를 대표이사로, 김상흠 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각각 신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재원 대표이사는 1970년생으로 LG CNS, 어피니티미디어(Affinitymedia), 아이엠아이(IMI) 등을 거쳐 2017년 말부터 빗썸에서 글로벌 사업을 담당했다. 다양한 시스템통합(SI) 프로젝트 경험을 바탕으로 여러 기업에서 최고경영자(CEO)와 최고운영책임자(COO)를 맡으며 국내외 사업을 총괄했던 이 대표는 IT 전문성과 글로벌 경영능력, 업계에 대한 이해도 등을 두루 갖춰 빗썸의 신임 대표로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김상흠 이사회 의장은 1967년생으로 SG세계물산, 에스카다 코리아(Escada Korea), 아이템베이(Itembay)를 거쳐 올해 4월초 빗썸에 합류했다. 김 의장은 재무와 감사, 기획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아이템 중개플랫폼 CEO 경력만 15년에 달하는 사업전략 전문가로 기업 내실을 다지는 한편 신사업 추진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따라 빗썸 이사회는 김 의장, 이 대표, 강지연 인바이오젠 대표, 이정아 빗썸 부사장, 이병호 빗썸 감사,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등 6명으로 구성되게 됐다.

이번 경영진 개편에 대해 빗썸은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디지털 콘텐츠 다각화 등 신성장 사업을 추진할 역량 있는 두 분을 모셨다"며 "가상자산 거래사업 경험이 풍부한 이재원 대표이사와 김상흠 의장이 각자의 위치에서 능력을 발휘해 빗썸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는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시장에서는 지난해 정부에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를 마친 빗썸이 글로벌 시장 공략을 다음번 사업목표로 잡고, 해외 파트너 협력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됐었다.

bawu@fnnews.com 정영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