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김세영 "더 이상 부진은 없다" US여자오픈 우승 정조준

2일 개막 US여자오픈서 개인 통산 13승 도전
'코리안군단' 1년반 이어진 메이저 무관 끊는다
'레전드' 소렌스탐, 유소연과 동반 라운드 펼쳐
김세영이 2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 니들스 로지 앤드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시즌 두번째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 출전, 개인통산 13승 도전에 나선다. /사진=fnDB
김세영이 2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 니들스 로지 앤드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시즌 두번째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 출전, 개인통산 13승 도전에 나선다. /사진=fnDB
김세영(29·메디힐)은 2015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 진출, 통산 12승을 거두고 있다. 그중에는 메이저대회인 2020년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우승도 포함됐다. LPGA투어 한국인 다승 순위로는 25승을 거두고 은튀한 박세리(45), 21승의 박인비(34·KB금융그룹), 13승의 고진영(27·솔레어)에 이어 네번째로 많은 우승을 했다.

대회 마지막날 빨간바지를 입고 나와 기적 같은 역전승을 수차례 거두면서 '빨간바지의 마법사', '역전의 명수', '기적을 부르는 소녀' 등 많은 닉네임을 얻었다. 하지만 올시즌에는 출발이 더디다. 총 5개 대회에 출전해 지난 4월 디오임플란트 LA오픈 공동 6위를 제외하곤 이렇다할 성적이 없다. 팬들의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다.

그러나 정작 본인은 '노프러블럼'이다. 그런데는 다 이유가 있다. 다름아닌 시즌 초반 목표를 2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 니들스 로지 앤드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US여자오픈 우승으로 잡고 있기 때문이다. 이 대회는 김세영이 자신의 골프 커리어에서 꼭 우승하고 싶은 대회 중 하나다. 그가 앞선 2주간 대회에 불참하고 샷 점검과 컨디션 조절에 들어간 이유다.

부모님들도 딸의 프로젝트 도우미를 자청하고 나섰다. 먼저 엄마가 미국으로 건너가 딸의 뒷바라지를 했다. 그리고 코로나19 펜데믹 이전까지 딸의 매니저 역할을 했던 아버지도 지난달 29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김세영은 "엄마가 해준 집밥을 먹고 아빠가 가까이 계실 때 좋은 성적을 냈다"면서 "그 덕에 샷감과 컨디션을 많이 끌어올렸다. US여자오픈 성적이 작년까지 좋지 않았는데 올해는 커리어 하이 성적을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대회 총상금과 우승상금이 각각 1000만달러(약 124억원)와 180만달러(약 22억3000만원)로 대폭 상향 조정된 것도 김세영의 구미를 당기는 이유다. 이 금액은 LPGA투어 역대 최고 상금이다. 종전 기록은 지난해 AIG여자오픈의 580만달러였다. 우승상금도 웬만한 투어 대회의 총상금에 버금갈 정도다.

김세영을 비롯한 한국 선수 중에서 우승자가 나오면 1년 반 동안 이어지고 있는 '메이저 우승 가뭄'을 해갈하게 된다. 한국 선수들은 최근 6차례 메이저 대회에서 한차례도 우승이 없다. 한국 선수가 LPGA투어 메이저 대회에서 6회 연속 무관에 그친 것은 2009년 브리티시오픈부터 2011년 LPGA 챔피언십까지 7개 대회 연속 이후 11년 만이다.

한국 선수의 가장 최근 메이저 우승은 2020년 12월 US여자오픈 김아림(27·SBI저축은행)이다. 작년에는 5대 메이저대회서 우승이 한 차례도 없었고 올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셰브론 챔피언십에서도 우승은 한국 선수가 아닌 제니퍼 컵초(미국)가 차지했다.

올해 대회에는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을 비롯해 올해 우승이 있는 김효주(27·롯데), 지은희(36·한화큐셀) 등이 '메이저 퀸'에 도전한다. '루키' 최혜진(23·롯데), 2019년 대회 우승자 이정은(26·대방건설), 2017년 대회 우승자 박성현(29·솔레어), 2020년 챔피언 김아림 등이 출전한다. 여기에 KLPGA투어 소속의 유해란(21·다올금융그룹)과 이소미(23·SBI저축은행) 등도 가세한다.

US여자오픈에서 통산 3승을 거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혈전증 수술을 받은 넬리 코르다(미국)가 4개월만에 투어에 복귀한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재미동포 미셸 위(33)도 출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대회 개인 통산 2차례 우승이 있는 박인비는 불참한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