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WHO, "올여름 원숭이 두창 확산"..이동 자제 경고

기사내용 요약
유럽지역 각종 축제 수십 건..대규모 파티등 예정
"사람들의 이동과 대면활동이 확산 부를 것"
코로나19와는 달라, 전면적 봉쇄는 불필요

[AP/뉴시스] 5월 22일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열린 세계보건기구(WHO)의 75차 국제회의에서 유엔사무총장이 화상 개막 연설을 하고 있다. WHO는 유럽에서 확산되고 있는 원숭이두창이 올 여름 피크에 달할 것이라며 국제행사와 국가간 이동의 자제를 권고했다.
[AP/뉴시스] 5월 22일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열린 세계보건기구(WHO)의 75차 국제회의에서 유엔사무총장이 화상 개막 연설을 하고 있다. WHO는 유럽에서 확산되고 있는 원숭이두창이 올 여름 피크에 달할 것이라며 국제행사와 국가간 이동의 자제를 권고했다.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세계 보건기구(WHO)는 5월 31일(현지시간)올 여름 유럽을 비롯한 세계 각지에서 원숭이 두창이 크게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하면서, 앞으로 되도록 사람들의 이동을 막아서 원숭이 두창의 전염을 막는 것을 목표로 삼겠다고 발표했다.

WHO는 성명서에서 "유럽지역이 서반구와 아프리카 중부 대신에 새로운 원숭이두창의 최대의 전염지역으로 남아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2주일 동안에 유럽 전역에서 원숭이 두창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WHO의 유럽담당 국장 한스 클루게는 "유럽 지역의 빠른 학산에 대해 우리도 신속 조사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이 잦아들면서 국제 여행과 국제 행사들에 대한 제한이 해제된 것이 원숭이 두창의 빠른 확산에 결정적 원인이 되었다고 밝혔다.

"원숭이 두창은 유럽내의 몇 군데 대형 모임을 배경으로 이미 널리 퍼져있다. 앞으로 몇 달 동안에도 수십 개의 페스티벌과 대규모 파티 등이 계획되어 있어서, 앞으로 더 감염이 확산될 수 밖에 없다"고 클루게는 발표했다.

그러면서 유럽지역의 잠재적 피크는 올 여름이 될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이의 방지를 위해서는 국가간 협력과 정보 공유 시스템을 마련하고 현장 역학조사와 감독, 지역간 소통을 통해 방역에 나서야 하다고 그는 강조했다.

"가장 시급한 목표는 인간대 인간의 감염을 가능한 한 억제해서 이 질병의 확산을 막는 것"이라며 대인 접촉을 줄이는 것만이 감염을 줄일 수 있다고 클루게는 말했다.

하지만 코로나19와는 전염방식이 달라서, 유럽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사용했던 광범위한 대책은 필요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영국보건부도 31일 영국내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5월 7일 이후로 190명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영국 보건부는 "아직 영국 인구 대비 감염 확산은 저조한 편이다. 하지만 각 지역 보건 당국에 지시해서 피부의 물집이나 점 같은 형태의 변화, 종양이나 두드러기 등이 몸 어느 곳에 발생하든지 즉시 치료를 받도록 대국민 경보를 발령했다" 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