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눈물로 호소한 우크라이나 진첸코 "전쟁 멈춰주길"

기사내용 요약
우크라이나, 2일 스코틀랜드와 월드컵 유럽 PO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연기된 일정

[글래스고(영국)=AP/뉴시스]우크라이나 축구대표팀 올렉산드르 진첸코
[글래스고(영국)=AP/뉴시스]우크라이나 축구대표팀 올렉산드르 진첸코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시티의 우크라이나 출신 수비수 올렉산드르 진첸코가 2022 카타르월드컵 유럽지역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전쟁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우크라이나는 오는 2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햄든 파크에서 스코틀랜드와 카타르월드컵 유럽지역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6일 웨일스와 대결해 월드컵 본선 출전권을 노릴 수 있다.

원래 3월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미뤄졌다. 침공은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진첸코는 "모든 우크라이나 사람들은 이 전쟁이 멈추길 바란다.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이들은 용납될 수 없는 것이다. 이 침략을 멈춰야 하고, 우리는 자유의 나라이기 때문에 승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과거 그라운드에서 러시아 침공에 따른 슬픔으로 눈물을 흘린 적이 있는 진첸코는 이날도 눈물을 닦으며 입을 열었다.

[글래스고(영국)=AP/뉴시스]우크라이나 축구대표팀 올렉산드르 진첸코
[글래스고(영국)=AP/뉴시스]우크라이나 축구대표팀 올렉산드르 진첸코
우크라이나는 지난달 22일부터 슬로베니아의 안전한 지역에서 모여 훈련을 시작했다. 월드컵 본선행에 성공하면 잉글랜드, 이란, 미국이 속한 B조에 편성된다.

올렉산드르 페트라코프 우크라이나 감독은 "우리 선수들의 사기는 하늘을 찌른다. 경험이 풍부하고, 모든 것을 완벽히 이해하는 선수들이다"고 힘을 실었다.

진첸코는 "우크라이나의 모두가 우리를 지켜보고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들의 지지를 느낄 것이다"며 "경기장에서 증명해야 한다.
우리 국민을 행복하고, 자랑스러움을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는 첫 월드컵 본선이었던 2006 독일월드컵 이후 16년 만에 본선 진출을 노린다. 당시 첫 본선 무대에서 8강에 올라 세계를 놀라게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