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기현 "인천 계양 민심 굉장히 호의적…7개 보궐선거 모두 이길 것"

27일 오후 경북 구미 선산시장에서 열린 국민의힘 김장호 구미시장 후보 선거유세에서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대한민국 건국의 중심이 박 대통령의 고향 구미"라며 전폭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2022.5.27/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27일 오후 경북 구미 선산시장에서 열린 국민의힘 김장호 구미시장 후보 선거유세에서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대한민국 건국의 중심이 박 대통령의 고향 구미"라며 전폭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2022.5.27/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6·1 지방선거 본투표가 진행 중인 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출마한 인천 계양을과 열세 지역인 제주을을 포함한 7개 국회의원 보궐선거 지역구에서 모두 압승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저희들이 원래 국회의원이 있던 네 군데는 다 안정적으로 당선될 거라고 본다"며 "나머지 세 군데는 민주당이 국회의원이 있던 지역에서도 상당히 선전하고 있어서 투표율만 높으면 충분히 이길 수 있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계양 같은 경우에는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자가 (이 후보를) 굉장히 많이 따라붙었고, 약간 앞서 있는 여론조사 결과도 나오고 있다"며 "실제 계양 바닥 민심이 굉장히 호의적이어서 우리가 해볼 만하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의 경우에도 저희들이 기대를 가지고 쳐다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지방선거를 하루 앞두고 불거진 'AI 윤석열 동영상 논란'에 대해서는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다지기 위해 활용하는 것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AI 윤석열'이 국민의힘 후보를 공개 지지한 동영상에 대해 "(AI 윤석열이) 특정 지역에 있는 군수를 지원하라고 그러면 대통령이 지시했다고 생각하는 것이냐"고 반문하면서 "박 위원장이 자신의 어려운 입지 때문에 뭔가 민주당에게 충성심을 보이기 위해 과도한 행보를 한다고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기들이 집권여당이라고 생각하는 오만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의 친인척과 대통령실 고위공직자를 감찰하는 '특별감찰관'에 대해 "당연히 법대로 특별감찰관을 임명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과 당내 입장이 일부 엇갈리면서 불거진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논란에 대해서는 "윤핵관하고는 아무 상관 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대통령실과 이른바 예전 윤핵관이라고 불렸던 분들과 얘기가 좀 다른 것 같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특별감찰관 문제를) 윤핵관과 연결해서 하는 것은, 우리 당의 윤핵관만 국회의원입니까. 자꾸 그렇게 말씀하시는 것은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지시한 것도 아닌 것을 무슨 갈등이 있는 것처럼 윤핵관 운운하는 것은 매우 틀린 것이고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별감찰관은 제가 야당일 때도 계속 문재인 정부가 끝내 임명을 안 했다. 북한 인권재단(이사 추천)도 마찬가지"라며 "(저는) 왜 민주당이 법대로 안 하느냐 비판했던 사람인데 당연히 법대로 특별감찰관을 임명해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