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뒤에서 보면 책꽂이…LG전자, 인테리어 소품 역할하는 TV 출시

LG 올레드 오브제컬렉션 신제품(모델명 LX1, LG전자 제공) © 뉴스1
LG 올레드 오브제컬렉션 신제품(모델명 LX1, LG전자 제공) © 뉴스1


LG 올레드 오브제컬렉션 신제품(모델명 LX1)이 집 안에 배치된 모습(LG전자 제공). © 뉴스1
LG 올레드 오브제컬렉션 신제품(모델명 LX1)이 집 안에 배치된 모습(LG전자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LG전자는 정형화된 기존 TV 디자인과 설치 공간의 고정관념을 벗어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는 LG 올레드(OLED) TV를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LG전자의 올레드 오브제컬렉션 신제품(모델명 LX1)은 TV 후면에 U자 형태로 파인 공간을 책꽂이처럼 사용하거나 엽서·사진 같은 인테리어 소품을 배치하는 등 고객이 자유롭게 연출할 수 있다.

TV 주변의 복잡한 전선에 대해선 맞춤형 수납공간을 적용했다. TV 후면에 탈부착이 가능한 액세서리 수납함을 이용하면 셋톱박스·멀티탭 등 주변 기기를 보관할 수 있다. TV 스탠드 다리 내부에는 전선을 삽입할 수 있어 TV 주변 공간이 깔끔해진다.

특히 얇은 디자인은 유지하면서도 제품의 전·후면에 베이지 색상의 고급 패브릭 소재를 적용했다. 뒤에서 TV를 바라봐도 깔끔하게 정돈돼 있어 'TV는 벽 바로 앞에 설치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깼다. 집안 가구 인테리어와 조화롭게 어울려 거실과 주방 사이, 창가, 책장 앞 등 다양한 공간에 배치해도 자연스럽다.

또 어느 각도에서 봐도 부드러운 느낌을 주는 곡선 디자인과 미술 작품을 전시하는 듯한 아트 스탠드를 더해 그 자체로 인테리어 오브제 역할을 하도록 했다.
그림 등 작품을 고화질로 감상하는 올레드 갤러리(OLED Gallery) 서비스를 활용하면 한 폭의 명화를 전시한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LG전자는 오는 6일(현지시간) 열리는 글로벌 디자인 전시회 '밀라노 디자인 위크(Milan Design Week) 2022'에서 이 제품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화질은 물론 공간의 품격을 높여주는 디자인까지 갖춘 LG 올레드 오브제컬렉션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