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투표율]오전 10시 대전 9.3%, 충남 9.9%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치러진 1일 충남 논산 양지서당 유복엽 큰 훈장(왼쪽 두 번째)과 가족들이 연산초등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주권을 행사하고 있다. ©News1 김기태 기자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치러진 1일 충남 논산 양지서당 유복엽 큰 훈장(왼쪽 두 번째)과 가족들이 연산초등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주권을 행사하고 있다.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뉴스1) 최일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1일 오전 6시 시작된 가운데 10시 투표율은 대전이 9.3%, 충남이 9.9%를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대전지역 6·1지방선거 만 18세 이상 유권자 123만3557명 가운데 오전 10시 기준 11만4665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은 9.3%로 집계됐다.

5개 구별로는 대덕구가 10.7%로 가장 높고, 유성구가 8.3%로 가장 낮다.

충남은 전체 유권자 180만3096명 중 같은 시각까지 17만8703명이 투표해 9.9%의 투표율을 보였다.

15개 시·군별로는 태안군이 14.4%로 최고치, 계룡시가 8.1%로 최저치를 나타냈다.

2018년 6월 치러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오전 10시 투표율(대전 11.4%, 충남 13.1%)과 비교하면 대전은 2.1%p, 충남은 3.2%p 낮은 수치다.

올 3월 실시된 제20대 대통령선거 오전 10시 투표율(대전 12.0%, 충남 12.2%)에 비해선 대전이 2.7%p, 충남이 2.3%p 밑돌았다.

지난 27~28일 진행된 사전투표의 투표율은 대전이 19.74%, 충남이 20.25%였다. 중앙선관위는 오후 1시부터 사전투표와 거소투표를 합산해 투표율을 발표한다.


한편 대전 366개 투표소, 충남 752개 투표소에서 일반 유권자들은 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확진자들은 오후 6시 30분부터 7시 30분까지 주권을 행사할 수 있다.

전국 어느 곳에서나 가능했던 사전투표와 달리 본투표는 반드시 지정된 투표소(위치는 각 가정에 발송된 투표안내문을 확인하거나 중앙선관위 홈페이지 또는 포털사이트에서 검색 가능)에서 투표해야 하며, 신분증(모바일 신분증 포함)을 지참해야 한다. 신분증은 주민등록증·여권·운전면허증·청소년증이나 관공서·공공기관이 발행한 것으로 생년월일과 사진이 포함돼 있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