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변명의 여지가 없는 싸움"…지선 결과에 여야 지도부 운명도 갈린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지도부가 31일 서울 용산역광장에서 열린 마지막 집중유세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5.3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지도부가 31일 서울 용산역광장에서 열린 마지막 집중유세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5.3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1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파이널유세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5.3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1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파이널유세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5.3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6·1 지방선거는 여야의 지방 권력 쟁탈을 넘어 각 당 지도부 향후 행보와 권력 구도 재편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 각 당 지도부가 사활을 걸고 경쟁하는 데에는 여야 모두 '변명의 여지가 없는 승부'를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선거 결과에 따라 거취가 흔들리는 것을 넘어 정치적 치명상을 입거나 반대로 입지가 탄탄해질 가능성이 크다.

여당이 돼 처음으로 선거를 치르는 국민의힘은 국정 동력 확보라는 측면에서 이번 선거가 매우 중요하다. 국민의힘은 1차 목표인 9곳 승리를 넘어 내심 두 자릿수 승리를 기대하고 있다. 4년 전 14 대 3이라는 치욕적 패배를 대갚음하고 대선에 이어 연전연승에 성공했다는 것에도 의미가 있다.

특히 수도권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대한민국 인구 절반이 몰려있는 수도권은 민심의 바로미터로 세 곳에서 모두 승리할 경우 향후 국정과제를 수행하는 데 우호적 여론을 기대할 수 있다.

반면 민주당은 4~5곳에서 승리하면 선방이라는 판단이다. 대선에서 패배한 뒤 지지층의 실망과 새 정부 출범에 따른 불리한 구도에 애초보다 목표치를 낮게 잡았다. 물론 경합 지역에서 선전한다면 최대 7곳도 승리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를 갖고 있다.

민주당 입장에서 가장 중요한 곳은 경기도다. 대선 후보를 지냈던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정치적 고향이자, 지난 대선에서도 이곳만큼은 승리했던 근거지이기 때문이다. 현 상황으로는 서울과 인천의 판세가 쉽지 않아 경기도를 최대 승부처로 판단하고 있다.

여야의 목표가 명확한 가운데 일단 어느 쪽이든 패배 시 지도부 총사퇴는 불가피해 보인다.

국민의힘 입장에서 새 정부 출범 프리미엄이라는 유리한 조건 속에서도 압승이라는 결과를 내지 못한다면 지도부의 당 장악력은 크게 위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입법부 권력을 내준 상황에서 국정 운영에 드라이브를 걸기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잠시 미뤄둔 여성가족부 폐지 등을 골자로 한 윤석열 정부의 정부조직법 개편도 동력을 잃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경우 성 상납 의혹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징계 절차도 개시된 만큼 정치적 입지가 크게 흔들릴 가능성이 있다. 어느 정권이든 여당의 권력 투쟁이 거셌다는 점을 감안하면 향후 정치적 행보를 이어가는데도 걸림돌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대표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갈등 구도와 20~30세대 남성 중심 공약 등으로 당내 부정적 평가가 여전하다는 점도 악재다.

이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선거를 치르고 있는 민주당은 상황이 복잡하다. 참패로 끝나게 될 경우 비대위 총사퇴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지도부의 경우 선거 기간 중 투톱인 윤호중·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불화를 겪으면서 당 후보들로부터 거센 원성을 샀다. 패배 시 두 위원장의 사퇴는 당연한 수순이 될 전망이다.

아울러 국회 입성을 노린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의 책임론도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배지를 달지 못하게 되면 향후 정치 재개가 어려워지는 국면으로 전환될 수 있고, 당선되더라도 경기도 선거 결과에 따라 희비가 갈릴 수 있다.


당 안팎으로 강한 쇄신론 요구에 당이 내홍에 빠질 가능성도 농후하다. 마침 지방선거 이후 전당대회도 예정된 만큼 계파별로 당권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대선 패배에 대한 평가도 내리지 못한 상황이어서 이를 둘러싼 계파별 갈등도 첨예해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