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죄송한데..." 카페에서 '카공족'에게 받은 쪽지 속 황당 문구

카공족 "집중 안돼 얘기할거면 내려가달라"
누리꾼들 "카페는 도서관 아니다" 카공족 비난
[파이낸셜뉴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카페에서 공부하는 '카공족'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다시 커지고 있다. 카페에서 일행과 대화를 나누던 한 남성이 '카공족' 여성에게 받은 쪽지를 공개하면서다.

오늘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보면 '방금 카페에서 여자한테 쪽지 받았다'라는 제목의 글이 눈에 띈다.

이 글을 보면 충북 청주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달 28일 친구 3명과 함께 점심을 먹고 프랜차이즈 카페를 찾았다.

A씨 일행에게 한 여성이 다가와 A씨에게 반으로 접힌 쪽지 한 장을 줬다. 이 쪽지에는 "죄송한데, 이야기 계속하실 거면 1층으로 내려가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집중이 안 돼요"라고 적혀 있었다. '카공족' 여성이 A씨 일행에게 자리를 옮겨 달라고 요구한 항의 쪽지였던 것이다.

A씨는 "(쪽지를 받고 )괜히 두근두근했다. 큰 소리 안 내고 평범한 얘기만 했는데 골 때린다"고 했다. 이어 "카페 전세 냈냐. 카페에서 집중 안 될 거 알면서도 왜 온 거냐"고 적었다.

그는 이어 "바로 옆에 스터디카페 놔두고 프랜차이즈 카페 왔다"며 "안 믿기시죠? 나도 긴가민가했다. 꾸며낸 이야기 같겠지만 이게 현실이다"고 했다.

황당해 한 A씨는 쪽지를 받기만 하고 자리를 옮기지 않고 하던 대화를 이어갔다. 이후 여성이 어떻게 대처했는지는 전해지지 않고 있다.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A씨에게 쪽지를 전한 '카공족' 여성이 스터디 카페를 가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카페에서 공부하는 것은 이해되지만 조용히 해달라는 행동은 선을 넘었다는 이유에서다. 한 누리꾼은 "너무 뻔뻔하다"면서 "카페가 공부하라고 있는 장소가 아니다"고 했다.

"죄송한데..." 카페에서 '카공족'에게 받은 쪽지 속 황당 문구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