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가평군 “조종중-고 진입로 벽화거리 됐다”

가평 조종중-고등학교 진입로 벽화.사진제공=가평군
가평 조종중-고등학교 진입로 벽화.사진제공=가평군

【파이낸셜뉴스 가평=강근주 기자】 가평군은 조종중-고등학교 진입로에 5월18일부터 31일까지 교직원 및 재학생, 지역주민, 수도기계화보병사단 군수지원대 등 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벽화그리기를 진행했다.

벽화그리기는 범죄를 예방하고 경관을 개선해 쓰레기 무단투기 예방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평군은 2019년부터 관련 경험이 있는 전문가를 채용해 본격 진행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가평초등학교 앞 등굣길, 읍내8리 마을벽화, 터미널 인근 등 기존 낡은 벽에 벽화를 그려 도시 전체에 생기를 불어넣고 있다.

이번 조종중-고교 진입로 담장은 학생에게 문화예술 체험기회를 제공하고 경관개선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물-별-숲, 우정과 추억, 내가 하고 싶은 것, 내가 되고 싶은 것’을 주제로 학교에서 선정한 학생 공모작 30점을 벽화로 구현했다.


가평 조종중-고등학교 진입로 벽화. 사진제공=가평군
가평 조종중-고등학교 진입로 벽화. 사진제공=가평군

특히 이번 벽화그리기에는 조종면 주둔 수도화기계보병사단 군수지원대와 학교 교직원, 재학생, 지역주민 등이 동참해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 가평군은 벽화에 작품설명서를 부착해 경관개선은 물론 교육현장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주민이 참여하는 벽화사업을 추진해 관내 관광자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박형규 도시과장은 1일 “벽화작업이 사실 쉽지 않은데 힘을 모아준 수도화기계보병사단 군수지원대와 교직원, 지역주민, 학생 모두에게 감사하다”며 “더운 날씨에도 즐겁게 참여해준 학생들이 등하굣길에 벽화를 보면서 행복하고 신나는 학창시절을 보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