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투표율] 경남 오후 2시 43.0%…지난 지선보다 9.2%p↓

6·1지방선거 투표가 시작된 1일 오전 6시40분 경남 김해 내동 제1투표소에서 유권자가 투표를 하고 있다. © 뉴스1 김명규 기자
6·1지방선거 투표가 시작된 1일 오전 6시40분 경남 김해 내동 제1투표소에서 유권자가 투표를 하고 있다. © 뉴스1 김명규 기자

(경남=뉴스1) 김명규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1일 오후 2시 현재 경남의 투표율은 43.0%를 기록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경남 유권자 280만4287명 중 120만7168명이 투표했다.

이는 2018년 제7회 지방선거의 도내 같은 시간 투표율 52.2%보다 9.2%p 낮은 수준이다. 지난 3월 치러진 제20대 대통령선거 동시간 투표율(64.5%)보다는 21.5%p 낮다.

지역별로는 도내 18개 시·군 중 함양군이 67.6%로 가장 높으며, 김해시가 35.4%로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이고 있다.


경남에서는 948개 투표소가 설치됐으며, 일반유권자는 오후 6시까지 지정받은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격리자는 오후 6시30분부터 7시30분까지 투표가 가능하다. 확진자·격리자는 신분증 외에도 확진자 투표안내 문자 등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