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북 오후 3시 지방선거 투표율 43.8%…4년 전보다 6.8%P↓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충북지역 투표율이 1일 오후 3시 현재 43.8%로 집계됐다. 전국 평균 투표율 43.1%보다 0.7%P 높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3시까지 선거일 투표 대상자 107만4652명 중 30만5543명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우편 투표와 사전 투표 29만3906명을 포함하면 전체 유권자 136만8779명 중 59만9449명이 투표를 마쳤다.

지역별로는 괴산군이 63%로 가장 높다. 유권자 3만4674명 가운데 2만1846명이 투표장을 찾았다.

이어 보은군 61.7%, 단양군 61.6%, 영동군 60.3%, 옥천군 58% 등이 뒤를 이었다. 나머지 지역은 투표율이 50%를 넘지 못했다.

청주시 청원구가 38.3%로 가장 낮았다. 16만395명 중 6만1472명이 투표하는 데 그쳤다.

지난 2018년 6월 치러진 제7회 지방선거 동시간대 충북 투표율 50.6%보다 6.8%P 낮다.


이날 지방선거 투표는 도내 508곳 투표소에서 실시됐다. 투표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코로나19 확진자는 오후 6시30분부터 오후 7시30분까지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