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차이잉원 "대만군-美 주방위군 협력계획 추진중"

기사내용 요약
중국, 강력 반발 예상
"대만군·하와이주방위군간 협력 가능성"

[타이베이=AP/뉴시스] 차이잉원(오른쪽) 대만 총통이 31일 타이베이 총통실에서 태미 더크워스(민주·일리노이주) 미국 상원의원을 만나 회담하고 있다. 더크워스 의원이 이끄는 미 의회 대표단은 중국의 위협이 고조되는 가운데 대만을 깜짝 방문해 지지를 재차 강조했다. 2022.05.31.
[타이베이=AP/뉴시스] 차이잉원(오른쪽) 대만 총통이 31일 타이베이 총통실에서 태미 더크워스(민주·일리노이주) 미국 상원의원을 만나 회담하고 있다. 더크워스 의원이 이끄는 미 의회 대표단은 중국의 위협이 고조되는 가운데 대만을 깜짝 방문해 지지를 재차 강조했다. 2022.05.31.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대만군과 미국 주 방위군(National Guard) 간 협력 계획이 추진되고 있다"고 언급해 중국의 반발이 예상된다.

1일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차이 총통은 지난 31일 태미 덕워스(민주·일리노이) 상원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미 국방부는 주 방위군과 대만군 간의 협력을 적극 계획하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차이 총통은 또 “우리는 대만과 미국이 지역 안보를 둘러싸고 더 긴밀히 협력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일부 대만 언론은 "대만 군이 하와이주 방위군과 ‘주 파트너십계획’에 따라 협력할 수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덕워스 의원은 이번 사안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면서 이번에 주방위군 책임자와 함께 방문했다고 언급했다.


중국 측 공식 입장을 나오지 않았지만, 강력히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

덕워스 의원은 지난 30일부터 1일까지 대만을 방문한다.

중국계 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 태어난 덕워스 의원은 2004년 이라크 전쟁에서 수류탄 공격을 받고 두 다리를 모두 잃은 참전용사 출신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