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포항해경, 패들보드 타다 표류한 여성들 구조

기사내용 요약
바람에 의해 육지와 멀어지자 구조 요청

[포항=뉴시스] 이바름 기자 = 경북 포항해양경찰서는 1일 오후 1시44분께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 간이해변에서 패들보드를 타다 표류한 여성들을 구조했다고 밝혔다.(사진=포항해양경찰서 제공) 2022.06.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이바름 기자 = 경북 포항해양경찰서는 1일 오후 1시44분께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 간이해변에서 패들보드를 타다 표류한 여성들을 구조했다고 밝혔다.(사진=포항해양경찰서 제공) 2022.06.0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이바름 기자 = 경북 포항해양경찰서는 1일 오후 1시44분께 포항시 북구 흥해읍 용한 간이해변 앞 해상에 표류한 여성 2명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30대 여성과 20대 여성인 이들은 바다에서 패들보드를 타던 중 바람의 영향으로 육지와 거리가 멀어지자 주변인들에게 구조요청을 했다. 이를 본 서핑업체 직원이 해경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장에 도착한 포항해경은 레스큐링을 던져 이들을 구조해 안전하게 육지로 이동시켰다. 이들은 모두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수상레저활동 시 강한 풍랑으로 인해 해상표류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최대한 가까운 해변이나 해안가에서 레저활동하는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