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접전' 경기·대전·세종도 與 모두 앞서…출구조사 0.6%~1.2%p차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 6·1 지방선거에서 대표적인 격전지였던 경기도에서는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1%포인트도 되지 않은 근소한 차이로 앞설 것으로 예측됐다.

1일 오후 발표된 KBS·SBS·MBC 공동출구조사에 따르면 김동연 후보는 예상득표율이 48.8%로 조사됐다. 김은혜 후보는 49.4%였다. 김은혜 후보가 불과 0.6%p 앞설 것으로 예측되면서 실제 개표 결과를 지켜봐야 승부를 가릴 수 있을 전망이다.

다른 격전지였던 대전·세종 등 충청권과 인천에서도 모두 국민의힘 후보가 근소하게 앞서면서 당선 가능성에 한발짝 더 가까워졌다.

대전에서는 허태정 민주당 후보 49.6%, 이장우 국민의힘 후보 50.4%로 0.8%p 격차로 이장우 후보가 앞설 것으로 예측됐고, 세종에서도 이춘희 민주당 후보 49.4%, 최민호 국민의힘 후보 50.6%로 최민호 후보가 1.2%p 차이로 앞설 것으로 예상됐다.

인천에서는 박남춘 민주당 후보 45.7%, 유정복 국민의힘 후보 51.2%로 나타났다. 5.5%p 격차로 유 후보가 앞선 상황이다.

이날 동시에 발표된 JTBC 출구조사에서도 경기지사 선거에서 김은혜 후보가 49.6%로 김동연 후보(48.5%)를 1.1%p차로 앞설 것으로 예상됐다.


방송3사 출구조사는 한국리서치, 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 입소스주식회사가 이날 오전 6시~오후 6시에 전국 631개 투표소에서 10만40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각 지역별 표본 수에 따라 ±1.6%p에서 최대 ±3.4%p까지다.

JTBC 출구조사는 글로벌리서치가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30분까지 서울 27개 투표소에서 7100명을, 경기 60개 투표소에서 1만56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서울 ±1.2%p, 경기 ±0.8%p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