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투표율 50% 겨우 넘겨... 4년전보다 10%p 낮아 [6.1 민심의 선택]

4년 전보다 10%P 낮아
투표율 50% 겨우 넘겨... 4년전보다 10%p 낮아 [6.1 민심의 선택]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율이 50%를 가까스로 넘는 수준에서 마감됐다. 4년 전 치러진 제7회 지방선거 투표율(60.2%)을 10%p가량 하회한 수치다. 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일반인 투표 마감 결과 전국 유권자 4430만3449명 중 2215만6334명(사전·거소투표 포함)이 투표를 마쳐 투표율은 50.0%로 집계됐다.

지난 5월 27~28일 진행된 사전투표 투표율은 20.62%로, 사전투표 제도가 전국단위 선거에 처음 적용된 2014년 이후 가장 높았으나 정작 본투표 당일 투표율은 예상보다 저조했다. 전국 투표율은 2018년은 물론 2014년 제6회 지방선거 때(56.8%)에도 미치지 못했다.

불과 3개월 전 치러진 20대 대선 투표율이 77.1%를 기록하며 유권자의 투표 열기가 뜨거웠던 것과 대조적이다. 대선 이후 선거피로감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간 불협화음, 성비위 사건 등에 실망한 진보·중도 유권자의 이탈 및 국민의힘 우세지역에서 보수층의 투표 포기 영향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역별로 전남이 57.8%로 투표율이 가장 높았다. 강원(57.1%), 제주(52.6%), 경남(52.4%), 서울(52.1%), 울산(51.4%) 등도 평균을 웃돌았다. 반면 광주는 36.9%로 전국에서 투표율이 가장 낮았다. 대구(42.2%), 전북(47.9%), 인천(48.0%), 부산(48.1%), 대전(48.8%), 충남(48.9%), 충북(49.6%), 경기(49.6%) 등도 40%대에 머물렀다.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투표도 지방선거와 동시에 진행됐다. 대구 수성을, 인천 계양을, 경기 성남 분당갑, 강원 원주갑, 충남 보령·서천, 경남 창원 의창, 제주 제주을 등 7곳에서 치러졌다. 오후 6시 기준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와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맞붙은 인천 계양구의 투표율은 54.9%로 집계됐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