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강원지사 당선 확실 김진태 "보수의 아이콘에서, 포용의 아이콘으로"

6·1 지방선거 강원도지사 선거에서 당선이 확실시된 김진태 국민의힘 후보가 2일 오전 원주 선거사무소에서 승리의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2022.6.2/뉴스1
6·1 지방선거 강원도지사 선거에서 당선이 확실시된 김진태 국민의힘 후보가 2일 오전 원주 선거사무소에서 승리의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2022.6.2/뉴스1


6·1 지방선거 강원도지사 선거에서 당선이 확실시된 김진태 국민의힘 후보가 2일 오전 원주 선거사무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6.2/뉴스1
6·1 지방선거 강원도지사 선거에서 당선이 확실시된 김진태 국민의힘 후보가 2일 오전 원주 선거사무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6.2/뉴스1

(원주=뉴스1) 윤왕근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강원도지사로 당선이 확실시 된 김진태 국민의힘 후보는 "도민들의 따뜻한 마음을 잊지 않고 도민만 생각하며 가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김진태 후보는 "정권교체 보다 어려웠던 강원도정 교체를 드디어 성공했다"며 "강원도민 여러분 덕분이다. 뼛속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솔직히 격차가 어느 정도 날 것으로 예상했지만 막상 이렇게 나오니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승리했지만 마음이 무겁다. 도민들께 했던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했다.

김 후보는 "단식 투쟁까지 하면서 이 자리에 왔다. 그때 그 결기를 보시고 도민 분들이 제 손을 잡아주셨다"고 덧붙였다.

상대로 맞붙었던 이광재 후보에 대한 위로의 말도 전했다.

김 후보는 "같이 경쟁했던 이광재 후보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멋진 상대와 멋진 경쟁을 했다. 비방과 고소·고발 없는 가장 깨끗한 선거를 치렀다"고 말했다.

승리의 요인으로는 새 정부에 대한 도민들의 기대를 꼽았다.

김 후보는 "새로 출범한 정부에게 일을 맡겨 보겠다는 큰 흐름이 승리의 요인이었다"며 "12년 동안 민주당에 기회를 준 강원도민들이 새 술은 새 부대에 담겠다는 마음이 컸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요 선거 공약에 대한 의지도 피력했다.

그는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원주 유치를 반드시 해내겠다"며 "삼성전자 반도체공장을 유치해 반도체 클러스터에 편입시키고 국정과제로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현 최문순 도정에서 잡음이 일었던 레고랜드와 알펜시아 입찰 논란 등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김 후보는 "믿든 곱든 레고랜드라는 옥동자를 예쁜 아이로 키워나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문제가 심한 알펜시아 입찰 담합 논란 같은 경우는 그 과정을 들여다 보고 새로운 대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628년 만에 강원도라는 이름을 벗고 출발하는 강원특별자치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후보는 "600년 만에 강원도가 특별자치도로 새롭게 시작한다"며 "법은 통과됐지만 내용을 채우는 것은 지금부터다. 도민 여러분의 의견을 모아 강원특별자치도를 멋지게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동안 보수의 아이콘으로 불렸는데 이제는 포용의 아이콘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