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순걸 울주군수 당선인 “울주를 울산의 중심도시 만드는데 앞장”

이순걸 국민의힘 울산 울주군수 후보가 2일 새벽 울산시 울주군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꽃목걸이를 목에 걸고 있다. (이순걸 후보 캠프 제공) 2022.6.2/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이순걸 국민의힘 울산 울주군수 후보가 2일 새벽 울산시 울주군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꽃목걸이를 목에 걸고 있다. (이순걸 후보 캠프 제공) 2022.6.2/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울산 울주군수 선거에서 당선된 국민의힘 이순걸 울주군수 당선인은 2일 “더욱 낮은 자세로 울주군민들을 섬기고, 군민들에게 꿈을 주는 가슴 따뜻한 군수가 되겠다”면서 “위대한 울주군을 건설해 전국 군단위 지방자치단체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이순걸 당선인은 “남부권의 열악한 의료 환경 확충을 위해 응급의료시설을 갖춘 울주군립병원 건립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며 “또 10만 정주권 도시 조성을 위해 도시 인프라를 확충하고, 진하해수욕장과 간절곶 등 해양관광 자원을 활용한 관광객 유치에도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당선인은 “중부권의 범서는 교통난과 주차난 해소가 가장 큰 현안사업으로 천상과 구영리에 공영주차장을 확충하고, 범서에서 율리 군청사 간 직행로를 조기 개설하겠다”며 “울주 공공산후조리원을 유치해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로 탈바꿈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부권은 영남알프스 신불산 케이블카 설치가 오랜 숙원사업으로 윤석열 정부와 김두겸 울산시장 당선인, 그리고 저 이순걸이 조속히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역량을 모아 꼭 성사시키겠다”면서 “또 반구대 암각화와 천전리 각석을 연계한 선사문화관광벨트를 조성해 서울주 관광산업을 중점적으로 육성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국민의힘 울주군수 후보 경선에서 선의의 경쟁을 펼친 다섯 분의 후보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본선에서 경쟁한 이선호 후보의 좋은 정책과 공약은 군정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