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백영현 포천시장 당선자 "시민을 행정의 주인으로 섬기겠다"

[포천=뉴시스] 김도희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기 포천시장 당선을 확정지은 백영현 당선자가 환호하는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2. 06.02. (사진 = 백영현 당선자 캠프 제공)
[포천=뉴시스] 김도희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기 포천시장 당선을 확정지은 백영현 당선자가 환호하는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2. 06.02. (사진 = 백영현 당선자 캠프 제공)
[포천=뉴시스] 김도희 기자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기 포천시장 당선을 확정지은 백영현 당선자는 "시민을 행정의 주인으로 섬기고, 권력을 시민께 돌려드리는 포천시민의 지방정부로 거듭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포천은 지역 불균형, 난개발, 군사 규제, 각종 인프라 부족 등 수많은 문제가 쌓여있댜"며 "시민 여러분들과 더 많이 소통하고, 더 많은 지혜를 모아 산적한 문제들을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다짐했다.

백 당선자는 이번 지방선거 승리로 지난 2018년 제7회 지방선거에 이은 박윤국 후보와의 치열한 리턴 매치 끝에 패배를 설욕하게 됐다.

그는 "포천시민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성원과 지지에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지금 승리의 기쁨보다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변화와 혁신의 선두에 서서 지역발전의 비전을 가슴에 안고 민선 8기를 힘차게 출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포천시정 운영과 관련, 부서장 자율책임제를 도입해 부시장을 비롯한 각 국장, 과장에게 법률과 규정이 정한 권한과 책임을 동시에 부여하고 창의적이고 역동적으로 시정을 운영하겠다"며 "소통과 공감, 화합과 통합을 중심으로 기본과 원칙을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백 당선자는 2일 오전 4시 20분 현재 89.83%의 개표율이 진행된 가운데 3만 1384표(52.45%)를 얻어 2만 8446표(47.54%)에 그친 더불어민주당 박윤국 후보를 제치고 당선을 확정지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