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구시장 당선 홍준표 "윤 대통령, 나 무시 못할 것"

홍준표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가 1일 오후 대구 중구 선거사무소에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개표 상황을 지켜보던 중 압도적인 차이로 당선이 유력해지자 꽃다발을 목에 걸고 부인 이순삼 여사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22.6.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사진=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가 1일 오후 대구 중구 선거사무소에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개표 상황을 지켜보던 중 압도적인 차이로 당선이 유력해지자 꽃다발을 목에 걸고 부인 이순삼 여사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22.6.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대구 시장 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국민의 힘 홍준표 당선인이 "윤석열 대통령이 홍준표를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며 "과거 대구시장의 입지와 전혀 다른 시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 당선인은 2일 새벽 1시께 서재현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크게 앞서며 당선을 확정지었다. 개표율이 99.96%인 새벽 5시30분 기준으로 홍 당선인은 68만5159표(78.75%)를 얻어 서 후보가 얻은 15만6429표(17.97%)에 크게 앞섰다.

홍 당선인은 자신이 높은 득표율을 얻은 것에 대해 "중앙권력이 교체되면 지방권력도 교체 되는 것이 순리"라며 "그래서 전국적으로 국민의힘 후보들이 약진하고 대구시장 선거에서도 과거 선거보다 훨씬 더 많은 지지를 받았다"고 자평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와는 협력 관계가 아주 좋다"며 "민선8기 4년 동안 대구·경북의 미래 50년을 준비하고 미래 50년의 기반을 마련하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대구시장으로 당선된 것을 발판으로 대권 재도전의 불씨를 살렸다는 평가를 받는 그는 임기 4년 후 정치적 행보에 대해 "4년 후의 일을 어떻게 알겠나. 그건 아무도 모른다"며 즉답을 피했다. 홍 당선인은 앞서 당 대선 경선에서 패배한 뒤 지도부와 잇따라 대립하는 모습을 보인바 있다. 두 차례 경남지사를 역임하고 또 대구시장에 도전한 점에 대해 비판받기도 했다.

홍 당선인은 "대구가 많이 쇠락했는데 과거 영광을 되찾도록 하겠다. 시민의 역량을 총결집해서 대구를 살리는 시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을 인천국제공항의 물류나 여객 수송의 30%를 감당할 수 있는 공항으로 만드는 것이 시급하다"며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잘 협의해서 성공적인 신공항을 건설하겠다"고 덧붙였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