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장우 대전시장당선인 "'일류도시 대전' 만들겠다"

"도시철도 2호선 트램추진할지, 보완할지 시민들에게 묻겠다"
이장우 대전시장 당선인.
이장우 대전시장 당선인.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기업이 들어오고, 양질의 일자리가 넘치고, 청년이 살고 싶은 ‘일류 경제도시 대전’, 도시 전체가 골고루 발전하고 모두가 풍요로운 ‘명품도시 대전’ 만들겠습니다"
민선 8기 대전시장에 당선된 국민의힘 이장우 후보는 “위축된 대전 부흥을 저의 소명으로 여기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선인은 이어 “윤석열 정부의 안정된 국정 운영을 돕고 윤 대통령이 내건 공약이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준비하겠다”며 “대전을 일류 경제도시로 만드는 게 첫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 당선인은 또 “탕평인사를 하고, 일하는 공직자상을 정립하겠다.
교통 난맥상을 바로잡기 위해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을 강력하게 추진할지, 일부 보완할지 시민들에게 묻겠다"면서 "3~5호선 건설 동시 추진은 당과 상의한 것으로 교통 수요를 감안해 단계적으로 착수하겠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또 "시민의 이익과 권익이 침해된다면 범처럼 사자처럼 싸워서라도 기필코 지켜낼 것"이라면서 "시민 여러분을 대할 때는 존경하는 마음을 다하겠다는 약속도 반드시 지키겠다"고 약속했다.

민선 4기 대전 동구청장과 제19·20대 국회의원을 역임한 이 후보는 재선을 노리던 1965년생 동갑내기 허태정 후보와의 맞대결에서 승리, 7월부터 4년간 대전시정을 이끌게 됐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