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 비스포크 냉장고, 美 '알렉스 프로바' 디자인 입는다

삼성전자 비스포크 '알렉스 프로바 에디션'(삼성전자 제공). © 뉴스1
삼성전자 비스포크 '알렉스 프로바 에디션'(삼성전자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삼성전자는 미국의 유명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알렉스 프로바와 디자인한 비스포크(BESPOKE) 냉장고 패널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비스포크 냉장고 출시 3주년을 기념해 한정판으로 판매하는 알렉스 프로바 패널은 4도어 프리스탠딩 냉장고용으로, 오는 3일 10시부터 삼성닷컴에서 구매할 수 있다. 4개 패널 한 세트의 가격은 120만원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알렉스 프로바 에디션은 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추상적인 패턴과 과감한 색상을 활용해 경쾌하고 행복한 느낌을 자아내는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2019년 인기 캐릭터 '슈퍼픽션' 에디션을 도입해 호평을 받았다. 이후에도 티보에렘(Thibaud Herem)·앤디 리멘터(Andy Rementer) 등 해외 유수의 아티스트들과 협업한 패널을 선보이며 비스포크 냉장고에 예술적인 가치를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