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북도, 산불진화용 초대형 헬기 도입 청신호

정부 재난안전특별교부세 250억원 지원 확정
경북도가 산불진화용 초대형 헬기 도입을 위해 재난안전특별교부세 250억원을 확보했다.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산불진화용 초대형 헬기 도입을 위해 재난안전특별교부세 250억원을 확보했다. 사진=경북도 제공

【파이낸셜뉴스 안동=김장욱 기자】 경북도가 산불진화용 초대형 헬기 도입 예산을 확보, 헬기 도입에 청신호가 켜졌다.

2일 도에 따르면 산불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초기에 화세를 압도할 수 있는 산불진화용 초대형 헬기 보강을 위한 재난안전특별교부세 25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도는 산불 발생 초기에 화세를 압도할 수 있는 담수량 1만리터 이상의 초대형 헬기를 도입하고자 지역 국회의원들과 함께 발 빠르게 움직였다.

그 결과 재난안전특별교부세 250억원을 확보하게 됐다.

특히 산불진화용 초대형 헬기 도입으로 강풍 및 야간 등 악조건 속에서도 산불진화가 가능하며, 경북 북부지역의 험준한 지형에서도 효과적으로 산불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지역 원자력 발전 시설 등 주요 국가기반 시설과 국가자산인 문화재 등에 대한 보호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경북에서 801건의 산불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울진에서 산불이 발생해 피해 면적 1만4140㏊, 피해액 1717억원, 복구비 3009억원 등 역대 최대 피해를 입혔다.

경북은 산림면적이 133만㏊로 전국 629만㏊의 21.2%를 차지하고 있으며, 산림의 43%가 침엽수림으로 이뤄져 있다.

또 지면에는 10~20㎝ 정도의 낙엽층이 쌓여 있어 산불이 발생할 경우 재난급 대형 산불로 이어지기 때문에 산불 초기 진압을 위한 초대형 헬기 도입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철우 지사는 "최근 지역에 잇따라 발생하는 대형 산불로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산불 특수대응단 신설 및 산불진화용 초대형 헬기 도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