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유영상 SKT 대표, "UAM은 사회비용 해결할 게임체인저"

유영상 SKT CEO(왼쪽)와 조벤 비버트 조비에비에이션CEO가 지난 2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리나에 위치한 조비에비에이션 생산시설에서 UAM 기체에 함께 탑승한 모습. (SKT 제공)
유영상 SKT CEO(왼쪽)와 조벤 비버트 조비에비에이션CEO가 지난 2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리나에 위치한 조비에비에이션 생산시설에서 UAM 기체에 함께 탑승한 모습. (SKT 제공)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도심항공교통(UAM)을 교통 관련 사회 비용을 해결할 '게임체인저'로 꼽으며 사업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다.

유영상 대표는 2일 SK텔레콤 뉴스룸 칼럼을 통해 "UAM은 막대한 교통 관련 사회적 비용을 해결할 '게임체인저'라며 "빠른 속도로 UAM 상용화를 완수해 고객에게는 혁신 서비스를, 주주에게는 무한한 성장 가치를, 사회에는 쾌적한 교통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대표는 수도권에 사회 인프라와 인구가 집중된 한국의 명목 GDP 대비 교통혼잡비용이 3.5% 수준이라며, 0.2%인 독일의 18배, 0.9%인 미국의 4배에 이르는 수치라고 짚었다. 또 한국교통연구원의 추산을 인용해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68조원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UAM 상용화를 통해 이 같은 사회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얘기다.

UAM은 전기로 구동하는 비행체 기반의 항공 이동 서비스로, 도심에서 활주로 없이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고 다양한 육상 교통 수단과 연계가 가능한 친환경 이동 수단을 일컫는다.

SK텔레콤은 2025년 UAM 상용화, 2030년 완전 자율 비행 서비스로의 전환을 목표로 UAM 사업을 추진해나가고 있다. 이를 위해 반도체, 배터리 등 SK그룹 관계사의 역량과 UAM 기체 제작 1위 조비 에비에이션, 한화시스템, 한국공항공사 등과 협력 관계를 쌓고 있다.

유 대표는 "국내외 최고의 파트너들과 구축한 초협력 체계도 도전의 밑거름"이라며 협력을 통한 UAM 상용화 준비를 강조했다.

이어 유 대표는 기술 혁신으로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커넥티드 인텔리전스'를 신사업 철학으로 내세웠다. 세상을 바꿀 잠재력을 가졌으면서 사회 문제까지 해결할 수 있는 사업이 SK텔레콤의 미래 사업 기준이라는 설명이다.


유 대표는 "SK텔레콤이 가진 연결성에 AI 기술 등 핵심 역량을 더해 고객의 삶을 혁신하는 커넥티드 인텔리전스는 이 기준에 부합하는 미래사업 중 하나"라며 "UAM은 물론이고, 인간의 일을 대신 해주는 로봇, 운전자가 없는 자율주행차, 그리고 인류의 영원한 로망인 우주여행까지 상상 속에서만 가능했던 일들이 모두 포함된다"고 언급했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달 31일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그랜드챌린지 1단계 실증사업'(K-UAM GC1) 참여를 위한 제안서를 제출했다. 한국공항공사, 한화시스템, 한국기상산업기술원, 한국국토정보공사와 함께 컨소시엄을 꾸렸으며, 한국형 UAM 운영 기준 및 상용화 기반을 마련하는 데 기여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