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경기 맹주 꿰 찬 김동연…차기 대권주자 반열에

기사내용 요약
文정부 초대 경제부총리…지난해부터 정치권 주목
3지대 대선주자서 이재명과 한 배…민주당에 둥지
박빙 선거 승리…'중도 확장성' 무기로 존재감 발휘

[수원=뉴시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꽃다발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2022.06.02. 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꽃다발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2022.06.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1일 치열한 접전 끝에 '윤심'을 업은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를 8900여표 차로 누르고 경기지사 자리를 거머쥐었다.

지난 3월 당시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단일화를 선언하며 민주당에 둥지를 튼 김 지사는 이번 지방선거를 계기로 단숨에 차기 대권주자 반열에 올라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꼭 1년 전만 해도 김 지사는 민주당에 맞선 '야권 대선주자'로 분류되며 정치권의 주목을 받았다.

문재인 정부의 초대 경제부총리를 역임한 김 지사는 지난해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 양쪽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으며 정계 입문설이 흘러나왔다.

김 지사는 당시 능력과 준비 부족을 이유로 출마 제안을 고사했는데, 불과 몇 달 후인 7월 '대한민국 금기 깨기'라는 책을 출간하면서 본격적인 대권 행보를 시사했다.

김 지사는 중도층 표심을 염두에 둔 국민의힘과 민주당으로부터 꾸준한 '구애'을 받았으나, '정치세력 교체'라는 명분으로 제3지대에 머무르며 지난해 12월 '새로운물결'을 공식 창당했다.

다만 올해 3월1일 대선을 불과 8일 앞두고 이재명 당시 민주당 대선 후보와 손을 맞잡았고, 한 달 후인 4월7일 '새로운물결'과 민주당을 합당하기로 발표하면서 본격적으로 민주당에 합류했다.

같은달 25일에는 당내 중진인 안민석·조정식 의원 등을 제치고 당내 경기지사 후보로 확정됐다.

정권 초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를 업은 김은혜 후보를 상대로 어려운 선거를 치러내면서 김 후보의 입지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당장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에 이어 경기도 운영을 맡게 되면서 수도권 지자체장으로서의 존재감을 키울 기회를 얻었다. 이 위원장이 경기지사를 발판으로 대권 가도에 올라섰듯, 김 지사도 4년 후를 그리며 각종 현안에서 목소리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김 지사는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달리 '중도 확장성'을 무기로 갖고 있다는 점이 큰 장점으로 꼽힌다. 극성 지지층 논란으로 여러 차례 몸살을 겪은 민주당 입장에서는 환영할 만한 인사다.

김 지사가 원내로 진입한 이 위원장을 외곽에서 측면 지원하는 동시에 중도층의 목소리를 대변하며 당의 외연을 넓히면서 동시에 본인만의 존재감을 키울 것이란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