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탄소년단, 새 앨범 마지막 콘셉트 포토…희망·미래 담았다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 '프루프(Proof)' 알엠(RM) 콘셉트 포토_도어(Door) 버전 (사진= 빅히트 뮤직 제공 )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 '프루프(Proof)' 알엠(RM) 콘셉트 포토_도어(Door) 버전 (사진= 빅히트 뮤직 제공 )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장인영 인턴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새 앨범 '프루프(Proof)'의 마지막 콘셉트 포토를 공개했다.

2일 소속사 빅히트뮤직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이날 공식 SNS에 새 앨범 콘셉트 포토 '도어(Door)'의 개별 컷을 업로드했다.

'도어' 버전은 음악으로 자신들의 가치를 증명한 방탄소년단이 새로운 문을 열고 나아가는 순간을 보여준다. 앞서 공개된 '프루프(Proof)' 버전과 대비되는 온화한 색감과 분위기로 '희망'과 '미래'를 상징한다.

마지막으로 공개된 멤버별 클로즈업 컷은 마치 열린 문틈 사이로 새어 나오는 듯한 한 줄기 빛이 멤버들의 얼굴에 비치는 모습을 담았다. 일곱 멤버의 눈빛에서는 부드러움과 함께 '프루프' 버전이 상징하는 굳건한 의지도 느낄 수 있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0일 데뷔 9년의 역사를 담은 앤솔러지(Anthology) 앨범 '프루프'를 발매한다.
그룹의 과거와 현재, 미래가 공존하는 총 3장의 CD로 구성된 이 앨범에는 타이틀곡 '옛 투 컴(Yet To Come)'과 '달려라 방탄', '포 유스(For Youth)' 등 3개의 신곡이 실린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3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을 받아 백악관을 예방했다. 한국 아티스트로는 처음으로 백악관 집무실에서 미국 대통령을 만난 이들은 바이든 대통령과 아시아계 대상 혐오범죄와 포용, 최근의 한국 방문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6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