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산업부 "최근 국제 경유가 하락…국내 공급가도 떨어지는 추세"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최근 국제 경유가격이 하락세에 접어들면서, 국내 공급가격도 하락하는 추세"라며 "향후 주유소의 경유 판매가격도 일부 하향 조정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날 대한상공회의소 대회의실에서 '민생안정을 위한 석유시장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최근 급상승한 국제 석유제품 가격의 영향으로 상승추세에 있는 경유가격에 대해 이같이 전망했다.

이날 회의는 유법민 자원산업정책국장 주재로 정유4사·석유협회 및 정유업계와 석유공사·농협·도로공사 등 알뜰공급사 등이 참석해 국내 휘발유, 경유 등 석유제품 가격 안정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30일 제1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민생안정 10대 프로젝트'를 통해 어민, 물류업계 등을 대상으로 경유 유가연동보조금 지급 확대 등 국민부담 완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석유공사는 최근 국제유가 및 국제 석유제품 가격에 대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및 각국의 러시아산 석유 제재강화 등에 따른 공급불안 요인과 미국 휴가철 석유제품 수요 증가 등으로 인해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국내 휘발유, 경유가격은 최근 국제 석유제품의 가격 영향으로 급상승하고 있으며 지난달 26일 이후에는 휘발유, 경유가 각각 리터당 2000원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회의에 참석한 정유업계는 "최근 국제 석유제품 가격의 과도한 상승으로 인해 국내 석유류 가격안정이 쉽지 않은 상황이나, 민생안정을 위해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고, 알뜰공급사도 "경유 공급가격 인하분을 즉각적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주유소업계와 협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유법민 자원산업정책국장은 "러·우전쟁 장기화로 인한 국제가격 상승으로 국내가격도 높은 수준이 유지되고 있는 상황임을 이해하나, 석유제품은 국민생활의 필수재로서 가격상승이 국민부담으로 직결되는 만큼 국민경제 안정차원에서 정유사에서 가격 안정화에 최대한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 국장은 특히 "최근 경유 공급가격이 하락추세로 알뜰공급사에서 선제적으로 공급가격 인하분을 반영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산업부는 지난달 유류세 인하 확대 이후 국내 석유제품 가격 안정을 위해 관련업계와 주기적으로 점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향후에도 국내·외 가격동향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주 1회 이상 업계와 점검회의를 개최해 석유제품 가격 안정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해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