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국민의힘 전남 기초의회 첫 진출…순천시의회 비례대표 이세은 당선인

이세은 국민의힘 순천시의원 비례대표.
이세은 국민의힘 순천시의원 비례대표.

(순천=뉴스1) 김동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텃밭인 전남에서 보수정당 최초 기초의원 비례대표가 당선돼 눈길을 끈다.

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전남 순천시 기초의원 비례대표에 출마한 이세은 국민의힘 후보(42·여)가 정당 득표율 13.14%(1만6387표)를 얻어 당선됐다.

2006년 제4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기초의원 비례대표제가 신설된 이후 전남에서 보수정당 출신 첫 당선 사례다.

민주당 지지기반이 강한 전남은 민주당과 노동당, 진보당 출신들이 광역·기초의회 의석을 대부분 차지해왔다.

1980년 순천 출신인 그는 순천제일대학교를 거쳐 순천대학교 교육대학원을 졸업했다. 현재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도박문제예방강사, 법무부 법교육전문강사, 광양교육지원청 학교폭력 대책심의위원, 쉼아동청소년심리상담센터장을 맡아 사회복지 전문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이 당선인은 순천갑 당협위원회 공개모집을 통해 지역구 후보 2명(오태민·육상욱)과 함께 선발됐다.


선거 기간 순천의 부모님과 자녀들을 위한 '순천형 금쪽상담소' 설치를 주요 공약으로 내세우며 지지를 이끌어냈다.

이 당선인은 <뉴스1>과 통화에서 "시민들께서 국민의힘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도록 씨앗을 내려주셨다"며 "다양한 민원을 듣고 해결하며 순천시민들의 뜻을 받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 전문분야인 자녀 양육 상담, 청소년 심리 상담 등 사회복지 경력을 살려 순천에 사는 부모님과 청년들의 고민을 해결해주고 싶다"며 "직접 발로 뛰는 시민들을 위한 일을 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