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나경원 "지선까지 쉼없이 달렸는데…취임식 좌석 하나 못 받아"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30일 울산 중구 태화시장 일대에서 "중구지역 지방선거 후보자들을 당선시켜 달라"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5.30/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30일 울산 중구 태화시장 일대에서 "중구지역 지방선거 후보자들을 당선시켜 달라"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5.30/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2일 "난 좀 미련한가 보다. 그저 당과 국가를 위해서는 나를 위한 계산은 미루어 둔다"며 3·9 대선은 물론 6·1 지방선거까지 열심히 뛰었지만,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때 좌석 한 자리도 받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나 전 의원은 최근 윤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 다보스포럼(공개토론회) 특사를 다녀왔다.

나 전 의원은 6·1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끝난 다음 날인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방선거도 이제 끝났다. 3월9일 대선에 이어 정권교체의 완성을 위해 쉼 없이 달렸다"며 "나 스스로 나의 노고를 고맙게 생각한다. 어제부터 드디어 온몸은 두들겨 맞은 듯 아프고 모든 뼈마디는 사근사근 쑤시기 시작한다"고 했다.

이어 "당연한 엄중한 책무라 생각하기에 다보스포럼에 다녀와서는 허겁지겁 그동안 못한 것을 벌충이라도 하는 것처럼 뛰어다녔다"며 "건강 생각도 하라고 권유하는 분들도 있지만 현장에서 마주하는 절박한 눈물 또는 뜨거운 응원을 외면할 수 없어서 늘 남은 마지막 에너지까지 쏟아붓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우리 지역 동작은 구청장, 시의원, 구의원 전원 당선이라는 쾌거를 이루었다. 내 지역을 지키는 것은 기본 중의 기본이니"라며 "그래, 난 좀 미련한가 보다. 그저 당과 국가를 위해서는 나를 위한 계산은 미루어 둔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 취임식 날, 신라호텔 리셉션은 꿈도 꾸지 않았고 로텐더홀의 리셉션은 물론 단상 천명의 좌석 한 장도 배정받을 수 없었던 나는 텔레비전으로 취임식을 보면서 '그래, 새 정부 출범이 고맙지'하면서 스스로 위로했으니"라며 "하긴 정몽준 전 당대표께서도 초청장 한 장 못 받으셨다 하니, 우리 당은 이것도 문제다. 역사가 있는 정당인데, 역대 당대표는 흔적도 없으니"라고 에둘러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박빙 끝 결국 국민의힘이 패한 '경기도지사 선거'를 언급하며 "조금 아쉽지만 경기도에서도 기초단체장은 압승을 했으니 국민들은 힘을 다해 윤석열 정부의 안정적 출범을 응원해줬다.
그러니 지금부터가 더 중요할 것이다. 조금이라도 오만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마지막으로 "선거 동안 입은 선거용 점퍼를 벗으면서 나는 잠시 책무를 내려놓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