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벌써 '다음' 준비하는 與 "국회까지 바뀌어야 정권교체 완성"(종합)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권성동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며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권성동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며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며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며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이밝음 기자,김유승 기자 = 3·9 대선 승리에 이어 6·1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까지 대승을 거둔 국민의힘이 '다음 선거'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중앙·지방권력을 탈환한 가운데 2024년 22대 총선에서까지 승리함으로써 현 국회의 '여소야대 국면'까지 뒤바꾸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통상 선거에서 패한 측이 개혁을 외치고 다음 선거 준비에 몰두하지만, 이런 흐름을 통해 자만에 빠지는 것을 경계하고 다시금 '긴장의 고삐'를 바짝 쥔 셈이다.

국민의힘은 2일 2년 앞으로 다가온 총선을 위해 전 감사원장을 지낸 최재형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당 혁신위원회를 꾸린다고 밝혔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제가 힘주어서 강조하고 싶은 것은 저희가 겸손하게 이 결과(지방선거 승리)를 받아들이고 더 노력하겠다는 것"이라며 "잡음 없는 훌륭한 공천을 하기 위해 노력했고 그것이 이번 선거 승리의 기반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더 책임있는 정당으로서, 또 당의 정치가 커진 정당으로서 시스템적으로 보완해야 할 부분도 몇 군데 노정한 것이 사실"이라며 "특히 2년 앞으로 다가온 총선을 대비해 우리가 혁신과 개혁의 기치를 내려놓으면 안 된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후 비공개 회의에서 '당의 혁신과 개혁을 가속화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를 거친 뒤 기자들과 만나 "즉시 당 차원에서 혁신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어떻게 하면 당원 민주주의를 더 효율적으로 구현하고 공천제도에 있어 적절한 수정을 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는, 정당개혁을 목표로 하는 혁신위를 출범시키기로 했다"며 "혁신위원장으로는 공천관리위원으로 활동했던 최재형 의원을 모시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앞으로 윤석열 정부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2년도 채 남지 않은 총선승리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며 "600여 일 남은 총선을 염두에 두고 더욱더 개혁행보, 정당쇄신 행보에 박차를 가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사견을 전제로 최소 두 달 내 혁신위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본다면서 "무엇보다 이것은 쇼가 아니라 성과를 내는 혁신위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민심은 매서운 눈으로 우리 당을 지켜보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 결과는 우리가 잘해서 받은 성적표가 아니라 앞으로 더 잘하라는 민심의 채찍질"이라며 "민심 앞에 더 겸손하게 그리고 더 낮은 자세로 일하겠다. 공약실천점검단을 꾸려 국민께 공약 이행 사항을 정기적으로 보고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배현진 최고위원 또한 "앞으로 더 열심히 성실히 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는 4년 혹은 5년마다 국민들께 다시 한번 채용의 의지를 묻고 쓰이는 사람들"이라며 "이 점을 잊지 않고 항상 겸손하게 일할 것이고 2년간 의정을 하면서 '원팀'으로서 여러 부분이 맞지 않아 힘들었던 부분들이 있었는데 이제 전국에서, 윤석열 대통령부터 각 지역 의원들이 원팀으로서 국민들께 더 속시원한 의정, 정책을 보여드릴 수 있겠다는 희망감에 부푼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국민이 지난 대선 때 내린 '0.73%포인트(p) 회초리'의 의미를 읽지 못하고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패했다면서 "이것이 우리에게 어떤 반면교사가 돼야 할지도 깊이 생각하면서, 앞으로 실망 끼치지 않는 전국적인 의정과 정책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대한민국 국민은 아니라고 생각했을 때 봐주질 않는다. 아예 판을 뒤집어버린다"며 "앞으로 4년 후, 우리에게 무슨 일이 벌어질지 반면교사를 삼아야 할 것은 당연하고 그런데 지금 4년이 아니라 사실 2년이 남았다. 나는 이게(지선 승리) 정권교체의 완성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지금 국회가 아직 정권교체가 되지 않았다. 아직 절반이 남았다"며 "2년 후에 마지막 절반의 승리는 국회를 바꿔야 하는 것이다. 그것을 생각하고 우리가 더 낮은 자세로, 겸손하게 국민들께 가까이 간다면 2년 후 총선에서 완벽하게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김용태 청년최고위원 또한 "바로 지금이야말로 우리가 우리 자신을 다잡고 채찍질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죽음을 기억하라'는 듯의 라틴어 '메멘토 모리'를 언급했다.


그는 "국민들께서 표를 통해 국민의힘에 열심히 잘 일해보라고 주신 소중한 기회를 절대 허투루 쓰지 않고 오로지 국민만을 바라보는 정치를 할 때, 2년 뒤 총선에서 국민들은 또다시 우리의 손을 들어주실 것"이라고 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도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당이 선제적으로 움직이겠다면서 "윤석열 정부 취임 100일은 앞으로 정부의 성공과 실패를 결정할 분기점이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한 '100일 골든타임'을 지키기 위해 '100일 작전'을 시행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