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과기정통부 "5G 통신서비스 품질 평가 강화"

평가대상 확대하고 고속철 등 전구간 품질평가 추진
LTE서비스 도서 농어촌 취약지역 등 전국대상 평가
"올해 통시서비스 품질 평가 결과 12월 발표"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용자가 체감하는 통신서비스 품질 향상 및 투자 확대 등을 촉진하기 위해 올해부터 통신서비스 품질평가에서 5G 서비스 등에 대한 평가를 강화한다고 2일 밝혔다.

5G 서비스는 커버리지가 전국으로 확대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품질평가 대상 지역을 전국 85개 시 전체 행정동 및 주요 읍면 지역으로 확대하고, 전국의 모든 지하철, 고속철도(KTX, SRT) 및 고속도로 전체 노선 및 구간에 대해 품질평가를 추진한다.

농어촌 지역은 이통3사 공동이용망 상용화 일정을 고려하여 하반기 시범측정 후 내년부터 본격 평가 추진할 계획이다.

실내 체감품질 향상 및 음영 해소를 촉진하기 위해 기존 주요 다중이용시설 외에도 전국 85개시 전체 행정동 및 주요 읍면 지역의 모든 중소시설을 대상으로 무작위로 표본을 선정하여 5G 접속가능 여부를 점검한다. 대규모 아파트 단지 등 주요 거주지역, 대학교 주요 건물 실내 등도 지속 평가하는 한편, 출입 가능한 아파트 댁내에 대해서도 시범 측정을 추진한다.

지하철, 고속도로 등의 경우 출·퇴근 시간 등 다양한 시간대에 걸쳐 보다 면밀히 측정하고, 측정 속도를 하위 30%, 중위 40%, 상위 30% 등으로 구분하여 분석·발표하는 등 이용자에게 더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LTE 서비스는 여전히 국민 다수(2022년 3월, 4751만 회선)가 이용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여 지속적인 품질 관리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도시·농어촌, 취약지역(도서·등산로·해안도로 등) 등을 포함해 전국을 대상으로 엄격하게 평가한다. 2022년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결과는 오는 12월(잠정) 종합적으로 발표할 계획이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