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클리닝 업' 이무생 "여성 케이퍼물 장르 신선, 흥미롭게 다가와"

JTBC © 뉴스1
JTBC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이무생이 '클리닝 업'이 시청자들에게 신선하게 다가갈 것이라고 귀띔했다.

2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주말드라마 '클리닝 업'(극본 최경미, 연출 윤성식) 제작발표회에서 배우들은 작품의 어떤 점에 흥미를 느끼고 출연을 결정했는 지에 대해 말했다.

전소민은 "흥미롭고 독특한 소재라 대본을 재밌게 봤다"라며 "좋은 배우들과 함께하는 것이 가장 큰 매력"이었다고 했다. 이어 김재화는 "1~4회를 순식간에 읽었다. 내 역할은 다양한 상황에 놓이는데 그걸 풀어나가는 게 재미있겠다 싶었다"라고 했다.

이무생은 "여성 케이퍼물인데, 이런 장르가 있었나 싶을 정도로 신선했고 재미로 다가왔다"라며 "시청자로서도 이런 포인트를 기대 삼겠다"라고 했다.
나인우는 "주식은 하나의 그래프고 숫자이지만 그 속에 담긴 감정이 있지 않나. 그런 부분에 흥미를 느꼈다"라고 했다.

한편 '클리닝 업'은 우연히 듣게 된 내부자거래 정보로 주식 전쟁에 뛰어든 증권사 미화원 언니들의 예측불허 인생 상한가 도전기다. 염정아, 전소민, 김재화, 이무생, 나인우 등이 출연하며, 4일 오후 10시30분 처음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