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작년 서울 초고가 아파트 거래액 3.3배 증가…한남동 2810억원 최다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서울 초고가 주택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다. 지난해 한 채 50억원이 넘는 초고가 아파트 거래금액이 전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리얼투데이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50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금액은 9788억여원으로 2020년 거래액 2957억원 대비 3.3배 증가했다. 거래 건수도 51건에서 158건으로 3배 이상 늘었다.

지역별로 강남구(3949억원), 용산구(2980억원), 서초구(2095억원), 성동구(822억원) 등에 집중됐다.

동별 기준으로는 용산구 한남동이 281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초구 반포동 2095억원, 강남구 압구정동 1619억원, 강남구 도곡동 845억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초고가 아파트 거래가 급증한 배경에는 똘똘한 한 채 선호가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새 정부가 보유세 부담을 2020년 수준으로 낮추기로 한 만큼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은 더욱 가속화할 전망"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