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남정보대, '고등직업교육 거점지구사업' 선정

[부산=뉴시스] 부산 사상구 경남정보대학교. (사진=경남정보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부산 사상구 경남정보대학교. (사진=경남정보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경남정보대학교(총장 김대식)는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고등직업교육거점지구 사업에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대학이 기초자치단체와 협력해 지역의 발전목표에 부합하는 지역 특화 분야를 선정하고, 대학의 교육체계를 연계·개편해 지역기반 고등직업교육의 거점 역할을 수행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올해부터 3년간 총 45억원 규모의 예산을 지원받는 경남정보대는 부산 사상구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역 특화분야로 ▲스마트 산업도시 ▲친환경 생태·복지 도시 분야 등에 필요한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 개편과 지역 내 평생직업교육을 고도화 할 계획이다.

또 지역사회공헌과제로는 ▲지역 노후 경로당 환경개선 사업 지원 ▲지역 문화축제사업 지원 ▲이주여성을 위한 평생직업교육 프로그램 ▲취약지구 '옹벽 및 벽면 페인팅' 도시경관사업 지원 ▲지역 특화분야 활성화를 위한 상생 협력 체계 구축 등을 구성해 사업 선정에 주요한 평가를 받았다고 대학은 전했다.

김대식 경남정보대 총장은 "고등직업교육거점지구사업 선정으로 45억원 규모의 정부 재정지원을 받게 됐다"며 "그동안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지역사회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특화산업에 필요한 인재양성 및 지역사회를 위해 대학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