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군포시 "보건소 일반 진료 추가 재개"

기사내용 요약
장애인 재활사업, 체력측정, 심폐소생술 교육 등

군포시 보건소 전경.
군포시 보건소 전경.

[군포=뉴시스]박석희 기자 = 경기 군포시는 코로나19 총력 대응을 위해 중단했던 보건소의 일반 진료, 장애인 재활사업, 체력측정 및 운동처방, 심폐소생술 교육 등을 오는 7일부터 재개한다고 2일 밝혔다. 또 산본 임시 선별검사소 운영을 종료한다.

대신 보건소의 감염병대응센터를 코로나19 상시 선별진료소로 운영한다. 이는 코로나19 확진자 감소에 따른 조처라고 시는 설명했다. 아울러 많은 시민의 차질 없는 이용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또 시는 코로나19 상황이 좋아지면 감염병대응센터를 홍역과 결핵 등 감염병 의심 환자를 진료하는 감염병 클리닉으로 전환해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감염병대응센터는 이동이 불가능한 고정식 건물이다.

앞서 군포시는 지난 4월 보건증 발급, 산전 검사, 예방접종, 취약계층 건강관리를 위한 방문 건강관리 사업 운영을 재개했다.

김미경 군포시보건소장은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신속 대응 체계 유지를 강화하는 한편, 시민 불편 해소와 건강증진에 주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