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전교통공사, 축구대표팀 A매치 칠레전 임시열차 운행

6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칠레와의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을 위한 도시철도 임시열차 운행 안내문.(대전교통공사 제공)© 뉴스1
6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칠레와의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을 위한 도시철도 임시열차 운행 안내문.(대전교통공사 제공)© 뉴스1

(대전=뉴스1) 김경훈 기자 = 대전교통공사는 6일 오후 8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칠레와의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을 대비해 경기 전·후 도시철도 임시열차를 증편 운행한다고 2일 밝혔다.

증편 운행 횟수는 경기 전 4회, 경기 종료 후 4회다.
대전에서는 2015년 이후 7년 만에 열리는 A매치 경기로, 손흥민 등 해외파 선수가 대거 출전해 1만명 이상의 관중이 몰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공사는 경기 종료 후 오후 10~11시 기존 12분 간격으로 운행하던 열차 시각을 6분 간격으로 단축 운행해 승객들의 편안한 귀가를 돕기로 했다.

또 경기 종료와 함께 역사에 승객이 집중될 것을 대비해 월드컵경기장역에서 매표소를 임시 운영하고, 20여명의 비상 인력을 출입구와 개찰구·승강장 등에 배치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