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우크라 외교차관 6~8일 방한… "협력방안 논의"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드미트로 세닉 우크라이나 외교차관이 오는 6~8일 우리나라를 방문한다. 우크라이나 정부 고위 당국자의 방한은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무력침공 개시 이후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세닉 차관 방한 계획을 전하며 "이도훈 제2차관이 오는 7일 오전 세닉 차관을 면담한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이번 면담에서 두 차관은 우크라이나 상황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교역, 투자, 개발협력 등 분야의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세닉 차관은 이번 방한기간 외교부 외에도 다른 정부 부처, 기업·단체, 언론사 방문 등의 일정을 예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닉 차관은 이번 방한을 계기로 우크라이나 전후 재건과정에서 우리 측과 협력할 방안도 모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