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동연 "'졌지만 잘 싸웠다'는 틀린 생각…더 깊은 나락에 빠질 것"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2일 오전 경기 수원시 팔달구 마라톤빌딩에 마련된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하자 지지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경기사진공동취재단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2일 오전 경기 수원시 팔달구 마라톤빌딩에 마련된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하자 지지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2일 "(졌지만 잘 싸웠다, 선방했다는) 그것은 틀린 생각"이라며 "만약 그 생각을 한다면 더 깊은 나락에 빠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민주당이) 국민들께서 바라는 정부, 눈높이에 맞는 변화와 개혁에 미치지 못했다. 그것이 지난번 대선에서의 패인 중에 하나고,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고전한 가장 큰 이유 중에 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지방선거에서 이와 같은 결과를 받아들인 걸 보고 변화와 개혁을 스스로 해야 한다"며 "이번에 제가 이길 수 있었던 것도 경기도민과 국민께서 (민주당이) 앞으로의 변화와 개혁에 대한 씨앗이 됐으면 하는 기대도 있다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제가 그 역할을 꼭 했으면 좋겠다.
제가 정치를 시작한 것도 정치개혁과 정치교체 얘기를 일관되게 말씀을 드렸다"며 "민주당의 성찰 그리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변화와 개혁을 견인했으면 하는 것이 저의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어떻게 쇄신하겠냐는 질문에는 김 당선인은 "경기도정과 경기도민을 위한 정책을 가지고 민주당이 나아갈 수 있는 길을 제시하고 국민의힘 출신 기초단체장들과 협치하고 고민하는 모습, 비전을 제시하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했다.

또 "정치교체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습니다만 제가 생각하는 변화에 대한 아이디어도 내고 그 뜻을 같이하시는 분들과 대화도 나누고, 그런 것들을 행동으로 옮길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해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