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공군, 제148기 공군 학사사관후보생 382명 임관식

나란히 공군 소위 임관한 부부 "도전하는 모습 보여주고 싶었다"
[파이낸셜뉴스]
2일 공군교육사령부에서 열린 제148기 공군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에서 신임장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공군 제공
2일 공군교육사령부에서 열린 제148기 공군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에서 신임장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공군 제공
제148기 공군 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이 2일 오전 경남 진주 소재 공군교육사령부 연병장에서 열렸다.

공군에 따르면 이날 임관한 초임 장교는 총 382명이며, 이 가운데 여군은 62명이다.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은 임관식에서 "대한민국 공군의 미래가 여러분에 손에 달려 있다는 자부심과 책임감으로 끊임없이 노력해 각 분야에서 최고의 전문가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가장 우수한 성적으로 임관한 장교에게 수여되는 국방부장관상은 정지은 소위(25·인사교육·여)가 받았다. 또 박서하 소위(21·보급수송·여)가 합동참모의장상을, 김용성 소위(25·인사교육)가 공군참모총장상을, 최유리 소위(23·항공통제·여)가 공군교육사령관상을 각각 수상했다.

이날 임관한 초임 장교들 중엔 중등교원·생활스포츠지도사 등 자격증 7개를 가진 손종진 소위(25·인사교육)는 한국전쟁(6·25전쟁) 참전용사인 조부처럼 국가에 헌신하기 위해 공군사관생도들에게 체육학을 지도하는 교수사관이 됐다.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이 2일 공군교육사령부에서 열린 제148기 공군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군 제공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이 2일 공군교육사령부에서 열린 제148기 공군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군 제공
정연수 소위(27·재정)는 앞서 공군 병·부사관으로 복무한 데 이어 이번에 다시 장교로 임관하며 3개의 군번을 갖게 됐다.

그는 "그동안의 군 경험을 바탕으로 병사부터 부사관, 장교에 이르기까지 서로 소통하고 아우르는 가교 역할을 잘 수행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자녀에게 도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공군 장교가 된 김서연 소위(27·간호·여)와 오재승 소위(30·무기정비) 부부가 포함돼 있어 눈길을 끈다.

'엄마' 김 소위는 대학 졸업 후 간호사로 일하던 중 어릴 때부터 꿈꾼 간호장교의 길이 계속 생각나 공군 장교에 도전하게 됐다고 한다.

특히 그는 공군 장교를 준비하던 중 임신·출산을 하게 돼 걱정도 많았지만, 꿈에 도전하는 당당한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육아로 바쁜 와중에도 밤낮으로 운동하는 등 체력을 길렀다고 밝혔다.

또 '아빠' 오 소위는 공군 하사(부사관후보생 223기)로 임관해 4년 동안 항공기체 정비사로 복무한 뒤 항공정비공학 전공을 살리고, 두 딸에게 항공정비를 하던 자신의 모습을 다시 보여주고 싶어 공군 장교에 지원한 경우다.

오 소위는 "어떤 어려움에도 포기하지 않는 아버지가 되고 싶었다"며 "공군의 정예 장교로서 가족과 나라를 위해 항상 도전하는 자세로 임무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이 2일 공군교육사령부에서 열린 제148기 공군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에 참석해 국방부장관상을 수상한 정지은 소위에게 계급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공군 제공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이 2일 공군교육사령부에서 열린 제148기 공군학사사관후보생 임관식에 참석해 국방부장관상을 수상한 정지은 소위에게 계급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공군 제공

오재승 공군 소위. 사진=공군 제공
오재승 공군 소위. 사진=공군 제공

김서연 공군 소위. 사진=공군 제공
김서연 공군 소위. 사진=공군 제공


wangjylee@fnnews.com 이종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