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킬러 IP의 재해석… 대형 게임사, 신작 폭격 시작된다

서머너즈워·미르·던파·세븐나이츠
흥행성 검증된 IP, 신작으로 귀환
블리자드 '디아블로 이모탈' 출시
글로벌 모바일 게임 첫 출사표
카켐은 日서 히트친 우마무스메
상반기 출시 예정인 위메이드 신작 '미르M: 뱅가드 앤 배가본드'
상반기 출시 예정인 위메이드 신작 '미르M: 뱅가드 앤 배가본드'
넷마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넷마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6월부터 신작 게임들이 쏟아진다. 넥슨, 넷마블, 위메이드, 블리자드 등은 기존 자신들이 보유한 킬러 콘텐츠 지식재산권(IP)을 확장하는 방식으로 하반기 게이머 공략에 나선다. 카카오게임즈는 해외에서 흥행한 IP를 계승해 국내에서 도전을 이어간다. 주가 하락세를 이어온 게임사들이 신작으로 반전을 꾀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신작 쏟아지는 6·7월

2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6월에만 총 5개의 게임 신작이 출시된다. 넥슨, 넷마블, 위메이드, 카카오게임즈 등 국내 게임사는 신작으로 하반기 게임 시장 드라이브를 건다. 해외 대형 게임사 블리자드는 처음으로 모바일 게임을 출시하면서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에 도전한다.

이달 출격 예정인 신규 게임들의 특징은 기존 각 게임사가 정통한 유명 IP를 활용한다는 점이다. 신작 5개 중 4개가 기존 킬러 IP 기반의 신작을 내놓는다.

넥슨은 오는 28일 PC·콘솔용 대전 격투 게임 'DNF Duel' 글로벌 출시한다. DNF Duel은 누적 이용자 수 8억5000만명에 달하는 넥슨의 대표 콘텐츠 '던전앤파이터' IP 기반의 2.5D 그래픽 기반 대전 격투 게임이다. 국내를 비롯한 일본,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 게임 유통 플랫폼 스팀(Steam)과 플레이스테이션(PS)4·5 등을 통해 소비자를 찾아갈 예정이다.

위메이드는 대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IP '미르'를 기반으로 한 '미르M'을 오는 23일 정식 서비스한다. 미르M은 '미르의 전설2'에 현대적 해석을 반영한 신작이다. 원작의 8방향 그리드·쿼터뷰 방식을 통해 전통 게임성을 강조, 높은 수준의 그래픽 등 최신 기술력을 더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정식 서비스날까지 더욱 높은 완성도의 게임을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전한 바 있다.

오는 7월 신작 출시를 앞둔 넷마블과 컴투스도 각각 '세븐나이츠', '서머너즈 워' 등 전통 IP 확장에 나선다. 세븐나이츠는 원작 그래픽 감성을 살리면서도 협력 중심의 MMORPG를 경험할 수 있는 게임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을 개발한 넷마블넥서스 김정민 대표는 지난 1월 간담회에서 "사용자 간 함께한다는 감성을 살리는 협력 플레이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본연의 재미는 좀 더 계승하고 부족한 부분을 새로움으로 채울 예정이다"고 밝힌 바 있다.

컴투스 신작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도 지난달 17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 해당 게임 캐릭터가 출연하는 웹툰을 공개하는 등 '군불떼기'에 돌입했다.

■日흥행 IP 계승, 모바일 진출 등 도전

해외 흥행 IP를 국내에 적용하거나 회사 역사상 처음으로 모바일게임 플랫폼에 진출하는 등 새로운 도전도 예고됐다.

오는 20일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우마무스메)'를 정식 출시한다. 우마무스메는 실존하는 경주마를 모티브로 한 캐릭터를 육성하고 레이스 경쟁을 펼치는 육성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지난해 2월 일본 출시 후 올해 4월 기준 1400만 누적 다운로드를 돌파한 일본 내 흥행 IP다. 카카오게임즈는 우마무스메가 국내 시장에서도 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4월 진행한 사전 예약 10일 만에 100만 사전 예약자를 기록했다.

블리자드는 3일 당사 첫 모바일게임 '디아블로 이모탈'을 국내를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출시한다. △PC 플랫폼과 연동되는 '크로스플레이' 지원 △디아블로 IP 계승 △최대 8인 전투부대·최대 150명 클랜 등 소셜경험 △진영 기반 PvP(이용자간 대결) 시스템 등이 특징이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