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미래에셋증권 업계 첫 '개인연금랩' 출시

미래에셋증권 업계 첫 '개인연금랩' 출시
미래에셋증권은 증권업계에서 처음으로 개인연금랩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개인연금랩은 가입자의 개인연금 계좌를 미래에셋증권 본사 전문운용인력이 시장 상황에 맞게 최적의 대안을 찾아 대신 운용하는 일임서비스다.

이 랩계약은 미래에셋증권의 글로벌 자산배분 역량을 통해 시장 전망을 분석해 최적 자산배분안을 수립하고 이를 통해 고객 투자성향에 적합한 다양한 유형의 포트폴리오를 제공한다. 또 정기적인 포트폴리오 상품 변경 및 비중 조절을 통해 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지속적인 성과 점검을 통해 철저한 사후 관리를 진행한다.

미래에셋증권 개인연금랩은 개인연금을 직접 투자하고 관리하는데 어려움을 느끼는 고객, 매번 신경 쓸 필요 없이 한번의 가입만으로 전문가의 지속적인 관리를 받고자 하는 고객을 위해 출시됐다.

이 랩계약은 고객의 투자 성향에 따라 포트폴리오 선택이 가능하도록 다양한 유형을 제공한다. 위험자산 비중에 따라 개인연금랩 70+, 40+, 30+, 20+ 총 4가지 유형으로 구성한다. 나이와 성향, 소득 등 다양한 상황에 맞게 선택을 할 수 있다.


미래에셋증권에 연금계좌를 개설한 고객은 영업점을 통해서 가입할 수 있다. 비대면을 통한 가입은 이달 중순부터 제공된다.

최종진 미래에셋증권 연금본부장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연말 기준 국내 연금저축 160조원 중 112조원이 보험사에서 원리금 형태로 운용되고 있다"며 "최근 연금의 투자 문화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개인연금랩은 증권사에서 실적배당형 상품을 통해 운용하고자 하는 가입자들을 위한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