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삼성전자·네이버 ‘이음5G’ 구축 손잡는다

네이버 제2사옥 ‘1784’에 설치
삼성전자 전용 5G장비 공급키로
삼성전자와 네이버클라우드가 5G특화망인 이음5G서비스를 네이버 제 2사옥인 '1784'에서 상용화한다. 사진은 자율주행로봇으로 활용할 5G 브레인리스 로봇 네이버클라우드 제공
삼성전자와 네이버클라우드가 5G특화망인 이음5G서비스를 네이버 제 2사옥인 '1784'에서 상용화한다. 사진은 자율주행로봇으로 활용할 5G 브레인리스 로봇 네이버클라우드 제공

삼성전자가 네이버 제2 사옥인 '1784'에 깔리는 국내 최초 '이음5G(5G 특화망)'에 전용 5G장비를 공급한다. 삼성전자와 네이버클라우드가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네이버 제2사옥 '1784'에서 국내 최초'이음5G(5G 특화망)' 서비스를 위해 협력한다고 2일 밝혔다.

5G 특화망인 이음5G란 이동통신 사업자가 아닌 일반 기업에서 직접 5G 주파수를 활용해 구축한 통신망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지난해 11월 5G 특화망 신청 이후 지난 3월 삼성전자와 '5G 특화망 및 클라우드 솔루션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최근 삼성전자의 이음5G 전용 장비를 '1784'에 적용한 데 이어 무선국 개설 인허가 절차를 완료해 국내 최초로 5G 특화망이 도입된 테크컨버전스 빌딩을 구축했다. 이번 5G 특화망 도입을 통해 '1784'는 인공지능(AI), 로봇, 자율주행 등 첨단기술이 융합된 혁신 서비스를 실행하는 '테스트베드'의 역할을 하게 된다.

양사는 네이버 '1784'에서 세계 최초로 5G 특화망과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하는 자율주행 로봇 서비스를 개시하기로 했다. 로봇 서비스에는 네이버가 개발한 5G 브레인리스 로봇이 활용된다. 브레인리스 로봇은 두뇌가 본체에 탑재된 것이 아니라 클라우드가 로봇을 두뇌 역할을 한다.


이음5G에 연결된 클라우드는 로봇의 두뇌 역할을 해 수십~수백 대에 달하는 로봇들과 정보를 동시에 주고 받을 뿐 아니라 자율주행 경로를 초저지연·실시간으로 제어한다. 이를 기반으로 로봇은 '1784' 내 임직원들에게 택배, 커피 배달 등의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삼성전자의 이음5G 전용 기지국 라디오와 컴팩트 코어 등 통신장비는 로봇과 클라우드 사이의 통신을 연결하는 신경망으로서 핵심 역할을 맡게 된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