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공정위 "야놀자·인터파크 기업결합 면밀히 심사"

경쟁제한 여부 등 최대 90일 심사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달 24일 야놀자로부터 인터파크 주식 70%를 취득하는 내용의 기업결합 신고를 접수했다고 2일 밝혔다.

야놀자는 국내의 온라인 여행 예약 플랫폼 기업이다. 인터파크는 국내 전자상거래 기업으로, 항공권·숙박·여행상품 등 예약, 뮤지컬·연극 티켓예매 등 공연사업, 디지털, 쇼핑사업, 도서 판매업 등을 하고 있다. 야놀자는 지난해 10월 인터파크의 사업 부문 지분 70%를 2940억원에 인수하기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고 이후 실사를 거쳐 지난해 12월 인수를 확정했다.

공정위는 온라인 여행 예약 플랫폼 기업이 여행, 공연, 쇼핑 등 전자상거래 기업을 인수함에 따라 여러 시장 간 수평·수직·혼합결합 등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공정위는 "항공, 숙박 등 여행 관련 온라인 예약 플랫폼 시장에선 경쟁 관계에 있는 결합 당사회사 간 수평결합이 이뤄진다"며 "또 온라인 여행(숙박) 예약 플랫폼 시장과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 시장에선 수직결합이 이뤄진다"고 했다.
이어 "공연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다양한 여행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온라인 여행 예약 플랫폼 시장과 공연사업 간 혼합결합이 이뤄진다"며 "중첩·유사 시장에서 이루어지는 결합에 대해 관련시장 획정, 시장점유율 평가 등 경쟁제한성 여부를 면밀히 심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업결합 심사기간은 신고일로부터 30일이고 필요한 경우 90일까지 연장할 수 있다. 다만 자료 보완 기간을 제외한 심사기간이라 실제 심사기간은 더 길어질 수 있다.

onsunn@fnnews.com 오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