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소비자원, 식품 사업자 정례협의체 '유가공품' 분과 발족

식품 사업자 정례협의체 내 '유가공품' 분과 발대식(한국소비자원 제공)© 뉴스1
식품 사업자 정례협의체 내 '유가공품' 분과 발대식(한국소비자원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한국소비자원은 세계 우유의 날을 맞아 국내 12개 주요 유가공품 사업자와 한국유가공협회와 함께 식품 사업자 정례협의체 내 '유가공품' 분과를 발족한다고 2일 밝혔다.

12개 유가공품 사업자는 Δ건국대학교 건국유업·건국햄 Δ남양유업 Δ동원F&B Δ롯데푸드 Δ매일유업 Δ비락 Δ빙그레 Δ서울우유협동조합 Δ에치와이 Δ일동후디스 Δ푸르밀 Δ풀무원다논 등이다.

유가공품 분과는 국민 생활과 밀접한 식품 시장과 관련 촘촘하고 효율적인 안전관리 활동을 위해 식품 사업자 정례협의체(2019년11월 발족) 내 별도의 분과로 신설됐다.


유가공품 사업자와 협회는 유가공품 이물 최소화를 위한 활동과 올바른 제품 보관·섭취법에 대한 소비자 정보제공 등 소비생활 안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대형-소규모 유가공 업체 간 축산물 안전·위생 관리 기술지원 멘토링 사업도 추진한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향후 활발한 사업자정례협의체 활동을 통해 소비자가 안심할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