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우린 칠면조가 아니야' 터키 나라이름 튀르키예로 바뀐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터키가 국호를 터키에서 '튀르키예'(Türkiye)로 변경한다.

터키 국영 아나돌루통신과 일간 사바에 따르면 터키는 유엔을 포함한 국제기구에 자국 이름의 영문 철자를 이같이 바꿔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1일(현지시간)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터키 측의 국호 변경 요청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두자릭 대변인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터키 외무장관으로부터 국호 변경을 요구하는 서한을 받았으며 국호 변경은 서한을 받은 순간부터 효력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터키는 이제 모든 국제 행사와 공식 문서에서 터키어 발음대로 '튀르키예'라는 명칭을 사용하게 된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시작한 국가 브랜드 제고 과정이 마무리되고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 터키산 수입품에도 '메이드 인 터키'가 아닌 '메이드 인 튀르키예'라는 표시가 붙는다.


튀르키예는 터키인의 땅이라는 뜻으로 터키는 이미 자국을 튀르키예 공화국으로 칭하고 있었다. 터키항공 등은 지난해부터 새 이름을 브랜드화하기 위한 '헬로 튀르키예' 홍보 캠페인을 벌여 왔다.

영어로 터키(turkey)는 실제 터키와는 관련 없는 칠면조를 뜻하며, 비격식으로는 실패작이나 멍청한 인간이라는 부정적인 뜻도 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