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뉴스1 PICK]'월드컵 모드' 돌입한 벤투호, 1위 브라질 벽은 높았다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후반 브라질 네이마르가 파울을 당해 쓰러진 대한민국 손흥민의 상태를 살피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후반 브라질 네이마르가 파울을 당해 쓰러진 대한민국 손흥민의 상태를 살피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관중들이 ‘Again 2002’라고 쓰인 카드섹션 응원을 펼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관중들이 ‘Again 2002’라고 쓰인 카드섹션 응원을 펼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손흥민과 네이마르가 포옹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손흥민과 네이마르가 포옹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동점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동점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전반전 0대1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득점에 실패하자 아쉬워 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전반전 0대1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득점에 실패하자 아쉬워 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전반, 대한민국 김승규가 네이마르의 페널티킥에 실점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전반, 대한민국 김승규가 네이마르의 페널티킥에 실점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후반 브라질 네이마르가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후반 브라질 네이마르가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애국가가 나오자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애국가가 나오자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후반 대한민국 손흥민이 슈팅을 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후반 대한민국 손흥민이 슈팅을 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후반전 브라질 네이마르가 패널티킥으로 팀의 세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후반전 브라질 네이마르가 패널티킥으로 팀의 세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후반 브라질 네이마르가 환호하는 한국팬들을 향해 박수를 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후반 브라질 네이마르가 환호하는 한국팬들을 향해 박수를 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동점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동점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후반전 브라질 네이마르가 패널티킥으로 팀의 세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후반전 브라질 네이마르가 패널티킥으로 팀의 세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후반전 브라질 네이마르가 패널티킥으로 팀의 세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후반전 브라질 네이마르가 패널티킥으로 팀의 세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전반 브라질 네이마르가 역전 패널티킥을 성공시킨 후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전반 브라질 네이마르가 역전 패널티킥을 성공시킨 후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전반전 0대1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득점에 실패하자 아쉬워 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전반전 0대1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득점에 실패하자 아쉬워 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공격수 황희찬이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후반전 공격하던 중 상대수비에 넘어져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공격수 황희찬이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후반전 공격하던 중 상대수비에 넘어져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브라질 축구 대표팀 공격수 네이마르가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후반전 중 팀의 세번째 득점을 성공시키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브라질 축구 대표팀 공격수 네이마르가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후반전 중 팀의 세번째 득점을 성공시키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후반전 브라질 쿠티뉴가 팀의 네번째 골을 성공 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후반전 브라질 쿠티뉴가 팀의 네번째 골을 성공 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후반, 대한민국 손흥민이 브라질 수비들과 볼다툼하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은 1대5로 패배했다. 2022.6.2/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 후반, 대한민국 손흥민이 브라질 수비들과 볼다툼하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은 1대5로 패배했다. 2022.6.2/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5대1 대승을 거둔 브라질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 5대1 대승을 거둔 브라질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5대 1로 승리를 거둔 브라질 선수들이 축구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5대 1로 승리를 거둔 브라질 선수들이 축구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를 마친 뒤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대표팀은 브라질 대표팀을 상대로 5대1로 패하며 세계적인 선수들과 높은 수준의 축구를 경험했다. 2022.6.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브라질과의 친선 경기를 마친 뒤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대표팀은 브라질 대표팀을 상대로 5대1로 패하며 세계적인 선수들과 높은 수준의 축구를 경험했다. 2022.6.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손흥민과 네이마르가 경기가 끝난 뒤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한일월드컵 20주년 기념 평가전 대한민국-브라질의 경기에서 손흥민과 네이마르가 경기가 끝난 뒤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2022.6.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평가전에서 1대5로 완패 당했다.

한국은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튼), 황의조(보르도) 등 유럽파 공격수를 나란히 최전방에 출격시키며 의지를 다졌고 브라질 역시 네이마르를 포함한 최정예 멤버를 선발 명단에 내세우며 뜨거운 경기를 예고했다.


브라질은 화려한 개인기를 앞세워 경기 시작부터 거세게 한국을 압박했고 우세한 경기를 펼쳐나갔다. 한국은 전반 31분 황의조가 동점골을 터트리며 추격하는듯 보였지만 네이마르에게 PK로 2골을 헌납하는 등 연속골을 허용하며 끝내 무너졌다.

'4강 신화'를 이룩한 2002 월드컵 20주년을 맞이해 야심 차게 마련된 6월 A매치 4연전의 전초전인 브라질 벽은 높았고 물러서지 않고 용감했던 벤투호의 귀추에 축구팬들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