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경연 "물가안정 위해 환율안정에도 총력 기울여야"

기사내용 요약
'환율변화가 물가에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 보고서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고
환율 1% 오르면 물가 0.1%p 올라…원재료 수급만큼 중요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전년 동월 대비 국내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지난 4월 4.8%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3년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정부가 물가안정을 위해 환율안정에도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3일 '환율변화가 물가에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2003년 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지난 19년간 원달러 환율 상승률이 소비자물가와 생산자물가에 미치는 영향력을 추정한 결과, 원달러 환율이 1%p 높아지면 소비자물가는 0.1%p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1~3월)의 경우 소비자물가는 3.8% 상승했는데, 환율 상승의 기여도는 0.7%다. 만약 해당 기간 동안 환율이 안정적이었다면 소비자물가는 3.1%로 낮아질 수 있었다는 뜻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생산자물가도 원달러 환율이 1%p 높아지면, 환율 상승의 기여도가 0.2%p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생산자물가 상승률은 8.8%였는데, 환율 상승의 기여도는 2.0%다. 최근 물가 급등세의 원인은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의 영향이 크지만, 환율의 영향도 무시해서는 안 된다는 게 한경연의 분석이다.
올해 4월 원달러 환율은 매매기준율 평균 기준 1232.3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10.1% 상승했다. 이는 지난 2016년 2월 10.8% 이후 6년 2개월 만에 최고치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면, 기업의 원재료 수입 가격이 올라가 생산자물가와 소비자물가의 상승으로 이어지는 것이 실증적으로 확인됐다"면서 "물가안정을 위해서는 국제원자재 공급 애로 타개에도 노력 해야 하지만, 무역수지 흑자 전환 등 환율안정을 위해서도 총력을 기울여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